뉴스

낚시 갈고리 묶여 '꽁꽁'…아기 상어 구해준 다이버

낚시 갈고리 묶여 '꽁꽁'…아기 상어 구해준 다이버

SBS 뉴스

작성 2021.01.07 17: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SNS와 인터넷 검색어를 통해 오늘(7일) 하루 관심사와 솔직한 반응을 알아보는 <오! 클릭> 시간입니다.

호주에서는 사람이 아무렇게나 버린 낚싯바늘 때문에 고통받는 아기 상어가 발견됐습니다.

<오! 클릭> 첫 번째 검색어는 '낚싯바늘 꿰인 아기 상어'입니다.

호주 빅토리아주의 한 바닷가입니다.

해초 사이로 아기 상어 한 마리가 보이는데요.

잠수부인 줄스 케이시 씨가 들어 올려봐도 움직임이 거의 없습니다.

선명하게 드러나 있는 뼈를 보면 입에 걸려 있던 갈고리 때문에 오랫동안 먹이 활동도 하지 못한 것처럼 보이는데요.

호주 해안, 낚싯바늘 꿰인 아기 상어
케이시 씨가 동료와 함께 해초와 뒤엉킨 낚싯줄을 끊어내자 갈고리는 더 선명하게 드러납니다.

아기 상어의 입 주변에 녹까지 있는 것으로 볼 때 갈고리가 아주 오랜 시간 동안 걸려 있었던 것 같죠.

케이시씨와 동료는 한참을 작업해서 갈고리까지 완전히 제거한 끝에 아기 상어를 놓아줬는데요.

아기 상어는 마치 고마운 마음을 표현하기라도 하는 듯 한동안 주변을 맴돌다가 사라졌다고 합니다.

호주 해안, 낚싯바늘 꿰인 아기 상어
누리꾼들은 "아무렇게나 버린 낚싯바늘이 바다 생물에겐 재앙입니다." "불쌍한 아기 상어... 이제 바다를 마음껏 누리길!"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화면출처 : 인스타그램 onebreathdiver)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