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홍콩보안법 위반 혐의 53명 무더기 체포…"국가전복 꾀해"

홍콩보안법 위반 혐의 53명 무더기 체포…"국가전복 꾀해"

김도식 기자 doskim@sbs.co.kr

작성 2021.01.06 16:45 수정 2021.01.06 16:4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홍콩보안법 위반 혐의 53명 무더기 체포…"국가전복 꾀해"
▲ 지난해 7월 11일 홍콩 범민주진영이 실시한 입법회 예비 선거 당시 거리에 붙은 후보들의 선거깃발

홍콩 범민주진영 인사 53명이 오늘(6일) 오전 홍콩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무더기로 체포됐습니다.

지난해 6월 홍콩보안법이 시행된 이후 단일 검거로는 최대 규모입니다.

이들에게는 홍콩보안법 내 국가 정권 전복 혐의가 적용됐습니다.

홍콩 경찰은 브리핑을 통해 약 1천 명의 경찰이 오늘 오전 검거작전에 투입돼 53명을 체포했다고 발표했습니다.

72곳을 수색했으며, 이번 검거와 관련해 160만 홍콩달러(약 2억2천 만원)를 동결조치했다고 밝혔습니다.

존 리 홍콩 보안장관은 오늘 입법회에서 "체포된 이들은 입법회 장악을 통해 사회를 마비시키고 정부를 전복하려는 10단계의 사악한 계획을 세웠다"고 말했습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등에 따르면 우치와이(胡志偉) 전 주석을 포함해 홍콩 제1 야당인 민주당 인사 최소 7명과 공민당의 앨빈 융 주석, 베니 타이(戴耀廷) 전 홍콩대 교수 등이 체포됐습니다.

미국인 변호사도 체포됐으며, 이미 수감 중인 민주화 활동가 조슈아 웡(黃之鋒)의 자택도 수색당했습니다.

오늘 오전의 체포 현장은 야권 인사들의 소셜미디어를 통해 생중계 되기도 했습니다.

(사진=AP,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