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서울 전셋값, 새 임대차법 5개월 동안 직전 5년 치만큼 올랐다

서울 전셋값, 새 임대차법 5개월 동안 직전 5년 치만큼 올랐다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1.01.06 07: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서울 전셋값, 새 임대차법 5개월 동안 직전 5년 치만큼 올랐다
새 임대차법 시행 이후 5개월 동안 서울 아파트 중위 전셋값이 1억 원 가깝게 뛴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이는 법 시행 직전 약 5년 동안 오른 전셋값과 맞먹습니다.

임차인 보호를 위해 새 법이 시행된 뒤 오히려 전셋값이 급등하면서 새로 전셋집을 구하는 임차인의 시름이 더 깊어졌습니다.

오늘(6일) KB국민은행 부동산 리브온의 월간 KB주택가격동향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의 아파트 중위 전셋값은 5억6천702만 원으로, 전달(5억3천909만 원)보다 5.2%(2천792만 원)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중위가격은 주택 가격을 순서대로 줄 세웠을 때 중간에 있는 가격으로, '중간가격', '중앙가격'으로도 불립니다.

서울 아파트 중위 전셋값은 새 임대차 법 시행 직전인 작년 7월 4억6천931만 원에서 지난달 5억6천702만 원으로 5개월 동안 9천770만 원 올랐습니다.

새 임대차법 시행 후 최근 5개월간 상승액이 1억 원에 육박하는 것입니다.

이 같은 상승액은 법 시행 직전 약 5년치 상승분과 맞먹는 규모입니다.

2015년 11월 3억7천210만 원이던 서울 아파트 중위 전셋값은 작년 7월(4억6천931만 원)까지 4년 8개월 동안 9천722만 원 올랐습니다.

중위 전셋값 상승 속도는 지난해 새 임대차법 도입 이후 눈에 띄게 빨라졌습니다.

서울 아파트 중위 전셋값은 2014년 9월 3억47만 원으로 처음 3억 원을 넘긴 뒤 2015년 8월(3억5천92만 원) 3억5천만 원을 돌파했고, 2016년 10월(4억229만 원) 4억 원을 넘겼습니다.

5천만 원 단위로 오르는 기간이 각각 11개월에서 1년 2개월로 늘어났고, 이후 4억5천만 원을 넘긴 올해 3월(4억5천61만 원)까지 3년 5개월이 걸려 전셋값 상승 속도는 더뎌지는 추세였습니다.

그러나 10월(5억804만 원)에 5억 원을 넘기면서, 4억5천만 원에서 5억 원이 되는 데는 7개월밖에 걸리지 않았습니다.

작년 7월 말 임대차 2법 시행 이후 계약갱신청구권을 이용해 기존 주택에 2년 더 눌러앉는 세입자가 늘어나 전세 물건이 크게 줄고, 집주인들이 4년치 보증금을 한꺼번에 올려 받으려 하면서 전셋값이 급등한 것으로 해석됩니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최근 5개월 사이 ㎡당 평균 90만5천 원 오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3.3㎡(1평)당 평균 298만5천 원 오른 셈입니다.

KB 리브온 통계는 서울의 자치구별 중위·평균 전세가격은 제공하지 않고, 구별 ㎡당 평균 가격만 제공합니다.

이 때문에 구별 전셋값 추이를 확인하려면 ㎡당 가격을 살펴봐야 합니다.

㎡당 평균 전셋값을 국민주택 규모보다 조금 큰 전용면적 85.3㎡ 아파트에 적용하면 5억6천702만 원으로, 중위 전셋값과 같은 수준이 됩니다.

전용 85.3㎡ 아파트를 기준으로 보면 송파구가 5개월 사이 21.2%(1억2천22만 원) 올라 상승률이 가장 높았습니다.

이어 금천구가 20.6%(6천712만 원), 은평구가 20.4%(7천450만 원)로 20% 넘게 상승했고, 성동구 18.8%(1억230만 원), 강동구 18.3%(8천836만 원), 도봉구 17.7%(5천544만 원), 광진구 17.2%(9천382만 원), 강서구 17.0%(7천240만 원), 동대문구 17.0%(7천35만 원), 강남구 15.8%(1억3천176만 원) 등이 서울 평균(15.8%) 이상으로 올랐습니다.

이처럼 최근 전셋값은 강남·강북, 고가·중저가 등 지역과 가격대 구분 없이 전체적으로 크게 뛴 것으로 확인됩니다.

5개월간 전셋값이 가장 적게 오른 지역은 용산구로 10.6%(5천835만 원) 상승했습니다.

이어 영등포구(10.9%·5천56만 원), 종로구(11.2%·5천339만 원), 중랑구(11.8%·4천205만 원) 순이었습니다.

상승률 최하위 지역조차 10% 넘게 올랐습니다.

지난달 기준 전셋값이 가장 비싼 지역은 강남구로, 85.3㎡짜리 전세 아파트를 얻는데 평균 9억6천512만 원이 필요했습니다.

서초구가 8억6천241만 원으로 그 뒤를 이었습니다.

송파구에서 같은 평형 아파트를 전세로 얻으려면 6억8천776만 원이 들었고, 성동구는 6억4천782만 원, 광진구는 6억4천47만 원, 중구는 6억2천704만 원, 마포구는 6억2천125만 원, 용산구는 6억820만 원이 필요했습니다.

전셋값이 가장 저렴한 지역은 도봉구로 85.3㎡ 아파트 기준 평균 3억6천822만 원이 필요했습니다.

노원구(3억8천669만 원), 금천구(3억9천259만 원), 중랑구(3억9천869만 원) 등 4개 구가 4억 원 미만으로 나타났습니다.

전세 품귀 속에 전셋값은 올해도 연초부터 계속 오르고 있습니다.

중랑·금천·노원구의 국민주택 규모 아파트 전셋값도 지난달 4억 원 턱 밑까지 올라 서울에서 4억 원 미만 전세 아파트 구하기는 더 어려워질 전망입니다.

지난달 서울의 KB 전세수급지수는 187.4로 조사됐습니다.

역대 최고를 기록했던 전달(192.3)보다는 낮아졌으나 여전히 공급 부족 우려가 큰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 지수는 0∼200 사이 숫자로 표현되며 100을 초과할수록 '공급 부족' 비중이 높음을 뜻합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