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세월호·가습기 피해자들 "제대로 된 중대재해법 제정하라"

세월호·가습기 피해자들 "제대로 된 중대재해법 제정하라"

이현정 기자 aa@sbs.co.kr

작성 2021.01.04 17: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세월호·가습기 피해자들 "제대로 된 중대재해법 제정하라"
세월호 참사와 가습기 살균제 참사 등 재난·참사 피해자들은 오늘(4일) 여의도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대로 된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을 제정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이들은 "재난과 참사는 불가항력적으로 발생하는 것이 아니라, 생명보다 이윤을 더 중요하게 여기는 기업 때문에 일어난다"며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야 할 정부와 국회가 오히려 중대재해법의 취지를 훼손하려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임시국회 회기인 오는 8일까지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을 처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정부안을 놓고 여·야 견해차가 큰 상탭니다.

정부안은 사업장 규모별로 시행을 유예하고, 징벌적 손해배상액이나 처벌 수위를 완화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