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아파트 입주 물량 반 토막 나는 서울…연초부터 전월세 물건 감소

아파트 입주 물량 반 토막 나는 서울…연초부터 전월세 물건 감소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1.01.04 08: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아파트 입주 물량 반 토막 나는 서울…연초부터 전월세 물건 감소
서울의 주택 임대차시장이 불안해질 조짐이 연초부터 나타나고 있습니다.

부동산빅데이터업체 '아실'(아파트실거래가)에 따르면 서울의 전세 물건은 오늘(4일) 현재 기준 1만 6천837가구로 작년 말(1만 7천173가구)보다 1.9% 줄었습니다.

겨울철 이사 비수기로 접어들고, 전셋값 급등 현상 지속으로 일부 수요가 매매로 돌아서면서 작년 말에 일시적으로 증가했던 전세 물건이 다시 감소세로 전환한 것입니다.

구별로 보면 25개 구 가운데 20개 구에서 감소했습니다.

중랑구(-10.9%)가 감소 폭이 가장 컸으며 중구(-7.2%), 금천구(-6.7%), 강서구(-4.3%), 노원구(-3.9%), 영등포구(-3.7%), 도봉구(-3.5%), 동대문구(-3.4%), 종로구(-3.3%), 구로·서대문구(-3.1%), 용산구(-2.7%) 등이 뒤를 이었습니다.

서울의 월세 물건은 전세보다 더 큰 폭으로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지난해 마지막 날 1만 3천436가구였던 월세 물건은 오늘 1만 2천991가구로 3.3% 줄어들었습니다.

25개 구에서 일제히 감소한 가운데 중랑구(-7.1%), 중구(-6.2%), 노원구(-5.7%), 서대문·종로구(-5.3%), 관악구(-4.9%) 등의 순으로 감소 폭이 컸습니다.

올해 서울의 입주 예정 아파트가 큰 폭으로 감소할 전망이어서 연초 전월세 물건 감소는 임대차 시장 불안 우려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서울에서 올해 입주가 예정된 아파트는 2만 6천940가구로, 지난해(4만 8천758가구)보다 45% 감소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또 전국적으로도 26.5%, 경기는 22.1% 각각 줄어들 전망입니다.

김인만 김인만부동산경제연구소장은 "전·월세 시장의 안정 여부는 입주 물량의 영향이 절대적"이라며 "서울의 입주 물량이 작년 대비 반 토막 나고, 기존 세입자의 계약갱신청구권 행사로 매물이 절대적으로 부족해지면서 전·월세 시장이 안정되기는 어려운 상황"이라고 진단했습니다.

KB국민은행 월간 주택가격동향 시계열 통계를 보면 지난해 7월 말 계약갱신청구권제와 전월세상한제를 골자로 한 새 임대차법이 시행된 이후 연말까지 5개월간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8.8%, 월세는 3.3% 올랐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