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평양 모인 대표자들…北, 이르면 오늘 8차 당 대회

평양 모인 대표자들…北, 이르면 오늘 8차 당 대회

임상범 기자 doongle@sbs.co.kr

작성 2021.01.04 07:49 수정 2021.01.04 15: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북한에서 노동당 대회는 가장 중요한 정치행사이자 최고 의사결정기구입니다. 지난 5년 동안 열리지 않았는데, 이르면 오늘(4일)부터 8차 당 대회가 시작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보도에 임상범 기자입니다.

<기자>

신년 첫 주말을 넘긴 오늘 북한의 8차 노동당 당 대회가 시작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대회를 앞두고 전국에서 온 대표자들은 이미 평양에 집결한 상태입니다.

노동신문을 비롯한 북한 매체들도 연일 당의 업적을 찬양하고 내부 결속을 다지는 등 분위기를 띄우고 있습니다.

이번 당 대회는 2016년 5월에 열린 7차 대회에 이어 5년 만으로, 김정은 위원장 집권 이후 두 번째 당 대회입니다.

앞서 김 위원장은 지난 1일 새벽 대표자들과 함께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하고, 직접 작성한 연하장을 공개했습니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김 위원장 육성 신년사는 없었습니다.

북한은 미국 대선 이후 이렇다 할 반응을 내놓지 않았는데, 이번 당 대회는 그간의 침묵을 깨는 자리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북한은 앞서 이번 당 대회에서 일련의 중대한 문제들을 상정하겠다고 밝힌 바 있어 경제 문제뿐만 아니라 대미, 대남 정책의 기조가 드러날 것이라는 관측이 많습니다.

북한이 바이든 정부를 의식해서 긴장감 조성으로 나아갈지, 혹은 상황 관리 모드를 더 이어갈지가 관건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