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인아 미안해"…'16개월 아기' 추모 발길 · 항의 글

"정인아 미안해"…'16개월 아기' 추모 발길 · 항의 글

이현정 기자 aa@sbs.co.kr

작성 2021.01.04 07:43 수정 2021.01.06 21: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지난 연휴 때는 16개월 아기의 안타까운 이야기가 많은 이들의 마음을 무겁게 했습니다. 저희 SBS '그것이 알고 싶다'가 학대받아 숨진 어린 생명의 소식을 전한 이후에 많은 시민들이 그 마음을 나누고 있습니다.

이현정 기자입니다.

<기자>

어린이집 교사 품에 힘없이 안겨 있는 여자아이.

지난해 10월 13일 양모 장 모 씨에게 학대받아 숨진 16개월 아기 정인이의 숨지기 하루 전 모습입니다.

음식 먹기를 거부하던 아기는 우유 한 모금 마시고는 힘이 드는지 숨을 헐떡입니다.

사망 직전 찍은 CT와 부검 감정서를 본 전문의들은 정인이가 극도의 고통을 겪었을 것이라고 말합니다.

[배기수/아주대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 : 지금 장이 터져서 장 안에 있던 공기가 바깥으로 샌 거죠. 공기가 새나가고 이러면 정말 통증 중에서는 최고의 통증입니다.]

지난해 5월 정인이의 양쪽 허벅지 안쪽 멍을 의심하고 경찰에 신고했던 어린이집 교사들은 경찰 대응을 지금도 이해할 수 없습니다.

정인이가 묻힌 양평 공원묘지에는 추모 발길이 이어졌습니다.

[이로아/경기 하남시 : 미안하다고 썼어요. 지켜주지 못해서, 계속 이런 일들이 반복이잖아요. 그게 어른으로서 너무 미안해서.]

사건을 수사한 양천경찰서 홈페이지는 종일 항의 글이 폭주해 마비됐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