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CCTV 속 힘겨운 마지막 발걸음…"정인아 미안해" 공분

CCTV 속 힘겨운 마지막 발걸음…"정인아 미안해" 공분

이현정 기자 aa@sbs.co.kr

작성 2021.01.03 20:41 수정 2021.01.11 15: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세 번이나 살릴 기회가 있었는데도, 끝내 구하지 못하고 결국 학대받아 숨진 16개월 아기, 정인이 입니다. 어제(2일)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 다룬 정인이 이야기에 많은 이들이 함께 슬퍼하고 분노했습니다. 저희 8시 뉴스도 아동학대의 실상을 정확히 알려 경각심을 높이고, 비슷한 범죄를 막기 위해, 피해자 정인이 얼굴을 공개하기로 했습니다.

이현정 기자입니다.

<기자>

어린이집 교사 품에 힘없이 안겨 있는 여자아이.

지난해 10월 13일 양모 장 모 씨에게 학대받아 숨진 16개월 아기 정인이의 숨지기 하루 전 모습입니다.

아동학대 피해 정인이
음식 먹길 거부하던 아기는 우유 한 모금 마시고는 힘이 드는지 숨을 헐떡입니다.

종일 한 걸음도 떼지 못하다가 오후 늦게 양부가 찾아오자 그제야 힘겹게 발걸음을 옮깁니다.

정인이의 마지막 모습이었습니다.

사망 직전 찍은 CT와 부검 감정서를 본 전문의들은 정인이가 극도의 고통을 겪었을 거라고 말합니다.

[남궁인/이대목동병원 응급의학과 전문의 : 다 배 안에 염증이니까 먹으면 먹을수록 엄청 메스꺼워요. 배가 계속 아프고.]

[배기수/아주대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 : 지금 장이 터져서 장 안에 있던 공기가 바깥으로 샌 거죠. 공기가 새 나가고 이러면 정말 통증 중에서는 최고의 통증입니다.]

지난해 5월 정인이의 양쪽 허벅지 안쪽 멍을 의심하고 경찰에 신고했던 어린이집 교사들은 경찰 대응을 지금도 이해할 수 없습니다.

아동학대 피해 정인이
구속 기소된 양모 장 씨는 사망 당일 아침 아이가 밥을 먹지 않아 들어 올려 흔들다가 떨어트려 의자에 부딪혔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정인이 외할머니 : 내가 보기엔 우리 딸이 약간 정신적으로 감정통제가 안 되는 부분이 있었던 것 같아요. (구속된 이후) 심리검사를 받아보니까.]

정인이가 묻힌 양평 공원묘지에는 추모 발길이 이어졌습니다.

[이로아/경기 하남시 : 미안하다고 썼어요. 지켜주지 못해서, 계속 이런 일들이 반복이잖아요. 그게 어른으로서 너무 미안해서.]

정인이 관련 경찰서사이트 항의 폭주
사건을 수사한 양천경찰서 홈페이지는 종일 항의 글이 폭주해 마비됐습니다.

(영상취재 : 김태훈·유동혁·김용우, 영상편집 : 이승희, 화면출처 : 그것이 알고 싶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