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부 "코로나 3차 유행 정점 완만히 지나가는 것으로 판단"

정부 "코로나 3차 유행 정점 완만히 지나가는 것으로 판단"

권태훈 기자

작성 2021.01.03 16:32 수정 2021.01.03 17: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정부 "코로나 3차 유행 정점 완만히 지나가는 것으로 판단"
'3차 대유행' 수준으로 커졌던 국내 코로나19 확산세는 점차 억제되며 정점을 완만하게 지나가고 있다고 정부가 3일 진단했습니다.

'사회적 거리두기'(수도권 2.5단계, 비수도권 2단계)와 '연말연시 특별방역' 대책을 도입하면서 방역 상황 전반에 서서히 감염 억제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는 판단에서입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은 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코로나19 선제적 검사를 확대하고 거리두기를 계속 강화한 결과, 이번 3차 유행의 확산이 저지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최근 확진자 발생 현황을 언급하면서 "현재는 일시적인 정점 상태에서 분기점에 위치해 있거나 혹은 정점을 완만하게 지나가고 있는 중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최근 1주일(2020.12.27∼2021.1.2)간 지역발생 확진자는 하루 평균 931.3명꼴이었습니다.

직전 1주(12.20∼12.26) 1천17명과 비교하면 85.7명 감소한 것입니다.

특히 이 가운데 '고위험군'으로 분류되는 60세 이상 고령 환자는 하루 평균 284.1명으로, 일주일 전(318.1명)보다 34명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정부는 집단감염 사례 건수가 줄고 감염 전파력을 나타내는 지표가 낮아진 점 또한 긍정적으로 평가했습니다.

최근 1주일간 새롭게 발생한 집단발병 사례는 총 21건으로, 직전 1주(53건)의 절반 아래로 낮아졌습니다.

확진자 1명이 주변의 몇 명을 감염시키는지 나타내는 '감염 재생산지수'는 1.11에서 1.0으로 떨어졌습니다.

감염 재생산 지수가 1을 넘으면 유행 확산, 1 아래로 떨어지면 확산 억제 상황이 됩니다.

다만 손 반장은 "휴일과 주말의 검사량 감소 효과를 감안할 때 확실하게 감소세로 전환됐다고 판단하기는 아직 이르다고 보고 있다"며 "지역사회 감염 저변이 넓은 이번 유행의 특성상 그 감소 속도는 매우 완만할 것이라고 예상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1월 한 달간 최대한 유행 규모를 줄일 수 있다면 2월부터는 치료제와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을 통한 보다 공격적인 방역 대응이 가능해질 것으로 보고 있다"며 국민 개개인의 방역 협조를 당부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