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野 "동부구치소 참사엔 왜 침묵?"…국정조사 요구

野 "동부구치소 참사엔 왜 침묵?"…국정조사 요구

권태훈 기자

작성 2021.01.03 16:58 수정 2021.01.03 17: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野 "동부구치소 참사엔 왜 침묵?"…국정조사 요구
국민의힘은 3일 동부구치소 내 코로나19 집단 발병과 관련,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와 국정조사를 요구하며 총공세에 나섰습니다.

배준영 대변인은 논평에서 미결 구금자에 대한 무죄추정 원칙과 인권 보호 중요성을 강조했던 문 대통령의 30년 전 기고문을 언급하며 "인권변호사 출신인 대통령께서 오늘이라도 직접 현장을 점검하고 국민께 사과하는 성의가 아쉽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1991년 한겨레신문에 기고한 '갈수록 악화하는 재소자 인권'이란 글에서 "그들에 대한 인권유린과 열악한 처우는 한 쪽 선수를 묶어놓고 권투 시합을 하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지적했습니다.

배 대변인은 또 "어제야 현장을 찾은 국무총리는 나흘 만에 또 사과하며 초동대처 실패를 인정했고, 동행한 추미애 장관은 또 SNS에 떠밀린 사과글을 올렸다. 이번 동부구치소 사태는 취약한 지위에 있는 국민에 대한 직무유기"라고 성토했습니다.

국민의힘은 철저한 책임 규명도 촉구했습니다.

국민의힘 소속 법사위원들은 성명을 내고 "무능, 무관심, 무대책이 불러온 명백한 인재이자 대한민국 국격을 떨어뜨린 후진국형 참사"라며 책임자인 추 장관을 국회로 불러 국정조사와 청문회를 실시해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박대출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청와대는 왜 침묵하나. 인권변호사 출신 대통령의 나라에서 진상을 규명하고 책임을 묻지 않는다면 이건 나라가 아니다"면서 특검 도입을 요구했습니다.

서울시장 보선 출마를 선언한 조은희 서초구청장도 문 대통령을 향해 "사람이 먼저라면서, 구치소 재소자에게도 인권이 있다. 부디 인권변호사 시절 초심으로 돌아가달라"고 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