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운항 중단했던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 한국 기항 추진

운항 중단했던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 한국 기항 추진

권태훈 기자

작성 2021.01.03 14:05 수정 2021.01.03 15:4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운항 중단했던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 한국 기항 추진
지난해 일본에서 코로나19 확진자를 양산한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가 한국을 기항지로 삼아 투어 재개를 추진 중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도쿄에 거점을 둔 크루즈 전문 여행사 '크루즈 플래닛' 관계자는 작년 코로나19 확산 사태이후 운항 중단 상태에 있던 다이아몬드 프린세스가 올해 7월 1일 투어 재개를 목표로 승객을 모집 중이라고 3일 밝혔습니다.

일본 수도권 항구인 요코하마를 출항해 가고시마, 제주도, 나가사키를 거쳐 요코하마로 돌아오는 1주일 여정입니다.

또 요코하마에서 출발해 부산에 기항하는 10일 일정 투어 등도 계획하고 있습니다.

이 회사는 일본 주요 일간지와 홈페이지에 광고를 싣고 여행객을 모집 중입니다.

다이아몬드 프린세스는 작년에 요코하마 정박 중 벌어진 코로나19 집단 감염 이후 줄곧 운항을 중단한 상태로 있었으며 올해 여름 투어 복귀를 목표로 내부 개조 작업 등을 벌여왔다고 회사 관계자는 전했습니다.

다만 계획대로 투어를 재개할 수 있을지는 아직 불투명한 상황입니다.

한국과 일본이 상대국 여행객에게 부여하는 90일 비자(사증) 면제 특례가 작년 3월부터 중단된 상태이며 한국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국외에서 입국한 이들에 대한 격리 조치 등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현재와 같은 입국 규제 및 방역 조치가 이어진다면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의 한국 기항은 어려울 전망입니다.

이와 관련해 크루즈 플래닛 관계자는 "7월부터 출항을 계획하고 있기 때문에 현재로서는 상황을 단언할 수 없으며 한국에서 하선할 수 없거나 경우에 따라서는 출항 자체가 취소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