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동부구치소 121명 추가 확진…누적 1천 명 넘어

동부구치소 121명 추가 확진…누적 1천 명 넘어

권태훈 기자

작성 2021.01.03 13:34 수정 2021.01.03 18: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동부구치소 121명 추가 확진…누적 1천 명 넘어
서울동부구치소(이하 동부구치소)에서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가 1천명을 넘어섰습니다.

지난해 11월 27일 동부구치소 직원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뒤 1개월여 만입니다.

3일 법무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기준 전국 교정시설의 코로나 확진 인원은 1천108명을 기록했습니다.

이날 오전 8시 기준과 변함없으며 전날보다 126명 늘었습니다.

출소자를 포함한 수용자가 1천68명이고 구치소 직원이 40명입니다.

이 가운데 대규모 집단감염이 진행 중인 동부구치소에서는 수용자 121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전날 동부구치소가 수용자 1천122명을 대상으로 5차 전수조사 결과가 반영된 것입니다.

또 강원북부교도소의 수용자·직원 전수조사 결과, 수용자 4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들 4명은 모두 동부구치소에서 음성 판정을 받아 강원북부교도소로 이송된 수용자들입니다.

이밖에 지난달 포항교도소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지만, 통계에는 누락됐던 수용자가 1명 추가됐습니다.

이로써 동부구치소 관련 누적 확진자 수는 모두 1천62명을 기록했습니다.

수용자(출소자 포함)가 1천40명, 직원이 22명입니다.

여기에 동부구치소 관련자의 가족과 지인 등 21명과 지난달 26일 동부구치소 출소 후 나흘 만에 확정 판정을 받은 출소자까지 더하면 동부구치소 관련 확진자는 총 1천84명입니다.

법무부는 이들을 확진자 수에 포함하지 않아 방역당국의 집계보다는 적습니다.

확진 판정을 받았지만, 아직 교정시설에 격리 수용된 수용자는 총 987명입니다.

동부구치소가 608명으로 가장 많고, 경북북부2교도소 342명, 광주교도소 19명, 서울남부교도소 13명, 강원북부교도소 4명, 서울구치소 1명 등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