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박원순 선거캠프 출신 인사들 "피해자 2차 가해 중단"…2,700여 명 서명

박원순 선거캠프 출신 인사들 "피해자 2차 가해 중단"…2,700여 명 서명

조윤하 기자 haha@sbs.co.kr

작성 2021.01.03 11: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박원순 선거캠프 출신 인사들 "피해자 2차 가해 중단"…2,700여 명 서명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선거캠프에서 일했던 인사들이 주도한 '피해자 2차 가해 중단 성명'에 시민 2천700여명이 서명했습니다.

'박원순을 지지했고 피해자 2차 가해에 반대하는 사람들의 공동성명 제안팀'은 지난달 26일부터 6일동안 진행한 온라인 서명운동 결과를 공개하며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를 중단하라"고 호소했습니다.

공동성명 제안팀은 이대호 전 서울시 미디어비서관을 포함해 2018년 지방시장 선거 당시 박원순 캠프에서 활동한 8명으로 구성됐습니다.

서명에 참여한 시민 2,711명은 "피해자의 이름, 얼굴 등 신원이 드러나는 게시물을 온라인에 작성·유포하는 행위는 피해자에게 다시 한번 정신적으로 큰 고통을 줄 뿐만 아니라 일상으로의 복귀를 더욱 힘들게 만든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피해자가 작성했던 자료를 무단으로 편집·유포하는 일도 즉시 중단하라고 요구했습니다.

또 "맥락을 삭제한 자료는 피해자를 모르는 사람들이 피해자에 대해 편견을 가지게 만들고, 이것은 피해자에게 큰 폭력"이라며 "제출할 자료가 있다면 조사 기관에 연락하고 조사 결과를 함께 기다려달라"고 말했습니다.

이들은 이어 "사람들이 박원순에게 기대했던 가치를 생각해달라"면서 "피해자에게 도움을 줘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