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음주 뺑소니 → 중앙선 넘어 또 '쾅'…20대 주부 사망

음주 뺑소니 → 중앙선 넘어 또 '쾅'…20대 주부 사망

KBC 박성호 기자

작성 2021.01.02 20:21 수정 2021.01.02 20: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새해 첫날부터 음주운전 차량에 치여 20대 여성이 숨지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이미 1차 사고를 내고 중앙선을 넘어 달아나다 여성이 타고 있던 차를 들이받은 건데, 사고를 낸 운전자는 당시 운전면허 취소 수준의 만취 상태였습니다.

KBC 박성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새해 첫날인 어젯(1일)밤 10시쯤, 광주시 장덕동의 한 사거리입니다.

차량 한 대가 속도를 내면서 달려오더니, 중앙선을 넘어 신호를 기다리던 차량 두 대와 충돌합니다.

잔혹한 음주운전 사고
도로에 불꽃이 튈 정도로 큰 충격이었습니다.

사고를 당한 앞차 운전자 27살 주부는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고 뒤차 운전자도 부상을 입었습니다.

가해 차량 운전자는 28살 남성으로, 사고 지점으로부터 1km가량 떨어진 곳에서 정차 중인 택시를 들이받은 뒤 달아나다 또다시 2차 사고를 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잔혹한 음주운전 사고
붙잡힌 이 남성은 혈중알코올농도 0.1% 이상의 만취 상태였습니다.

[경찰 관계자 : 0.1은 넘었으니까, 0.08부터 취소니까 그건 넘었어요. 구속 영장은 신청할 여지가 충분하니까 할 계획은 있는데 수술을 받지 않는지 여부, 퇴원해도 문제 없는지 여부를 의사의 자문을 듣고 진행할 계획이죠.]

경찰은 이 남성에 대해 특가법상 위험 운전 치사와 음주운전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 신청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장창건 KBC, 영상편집 : 전민규, 화면제공 : 광주 광산소방서)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