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동남아 국가들, 코로나 변이 유입 방지위한 입국금지 확대

동남아 국가들, 코로나 변이 유입 방지위한 입국금지 확대

김정기 기자 kimmy123@sbs.co.kr

작성 2021.01.02 17: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동남아 국가들, 코로나 변이 유입 방지위한 입국금지 확대
영국발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가 점차 확산하자 동남아시아 국가들이 입국 금지 대상 국가를 확대하는 등 유입 차단에 안간힘을 쓰고 있습니다.

현지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필리핀 정부는 오는 3일부터 15일까지 미국발 외국인 입국을 금지합니다.

필리핀은 이에 앞서 지난해 12월 23일부터 영국발 외국인의 입국을 잠정 금지했고, 30일부터 이번달 15일까지 한국을 포함해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가 발생한 19개 국가에서 입국하는 것을 금지하기로 했습니다.

해당 국가들에 있는 자국민은 입국을 허용하되 입국 후 검사에서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아도 무조건 14일간 격리하도록 했습니다.

싱가포르도 최근 14일 안에 남아프리카공화국을 방문한 장기비자 소유자와 단기 방문자의 입국이나 환승을 오는 4일부터 막기로 했습니다.

또 남아공에서 오는 자국민과 영주권자의 경우 입국 직후 14일간 격리하도록 했습니다.

싱가포르는 이에 앞서 지난해 12월 23일 영국발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가 나오자 다음날부터 영국발 입국을 잠정 금지했습니다.

이웃 나라 말레이시아는 수도 쿠알라룸푸르, 사바주 등 일부 지역에 대해 오는 3월 31일까지 이동 제한 강화 조치를 유지하기로 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