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 집값 변수는 '세금'…"상반기가 변곡점"

2021 집값 변수는 '세금'…"상반기가 변곡점"

한세현 기자 vetman@sbs.co.kr

작성 2021.01.01 21:00 수정 2021.01.02 01:0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지난해 잇따른 부동산 규제에도 집값은 큰 폭으로 올랐습니다.

앞으로의 흐름은 어떨지, 올해 바뀌는 부동산 관련 제도와 시장 흐름을 한세현 기자가 전망해봤습니다.

<기자>

올해 부동산 시장의 가장 큰 변수는 세금입니다.

공시가격 9억 원 이상 주택에 부과되는 종합부동산세 세율은 최대 2.8%p 인상됐습니다.

또, 조정대상지역 2주택자의 세 부담 상한도 200%에서 300%로 높아졌습니다.

가령, 시가로 서울 집 2채를 합한 값이 30억 원이라면, 지난해의 두 배가 넘는 3천7백여만 원을 종부세로 내야 합니다.

집을 팔아 얻은 양도차익에 부과되는 최고 세율도 45%로 인상됐습니다.

6월부터는 조정대상지역에 집을 2채 가지고 있을 경우 기본 세율에 20%p, 3주택 이상이면 30%p 양도세율이 추가됩니다.

3주택자가 6월 이전에 집을 팔아 5억 원의 양도 차익을 거뒀다면 양도세가 5천만 원가량 적어지는 겁니다.

세 부담을 덜려는 다주택자들이 상반기 중 집을 내놓을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는 이유입니다.

[임경인/세무사 (하나은행 세무팀장) : 6월 1일 이후로 다주택자에 대한 벌칙 성격의 중과세율이 10% 더 인상되거든요. 5월까지, 6월 전에 (집을) 처분하는 게 세금을 고려하면 맞는 거죠.]

저금리에 풍부한 시중 유동성이 여전하기 때문에 올해도 집값이 제한적이나마 오를 거라는 전망이 우세합니다.

3기 신도시와 광역급행철도 사업과정에서 풀린 32조 원에 달하는 보상금이 부동산 시장을 자극할 수도 있습니다.

[김규정/한국투자증권 자산승계연구소장 : 여전히 대기 수요가 많고, 유동성 저금리에 따른 가격상승 기대가 있어서 매물이 일부 출시되더라도 적체되지 않고 바로 거래될 가능성이 큽니다.]

또 올해 아파트 입주 물량은 27만 3천여 가구로 지난해보다 25% 이상 줄어들 것으로 예상되는데, 전셋값 불안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습니다.

(영상취재 : 유동혁, 영상편집 : 김선탁, VJ : 정민구)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