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MB · 朴 사면 카드' 띄운 이낙연…술렁이는 정치권

'MB · 朴 사면 카드' 띄운 이낙연…술렁이는 정치권

전병남 기자 nam@sbs.co.kr

작성 2021.01.01 20:32 수정 2021.01.01 21: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적절한 때, 박근혜·이명박 전 대통령 사면을 건의하겠다'고 나섰습니다. 청와대는 건의를 받은 뒤에 논의할 문제라는 원론적인 입장인데, 여당은 물론 국민의힘 내부 반응도 엇갈리고 있습니다.

전병남 기자입니다.

<기자>

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박근혜·이명박 전 대통령 사면론을 띄우며 내세운 명분은 '국민 통합'입니다.

진영으로 나뉘어 대립하는 사회 분열상이 끝없이 심각해지니, 이제는 통합을 위해 문재인 정부가 끝나기 전 이 문제를 풀어야 한다는 겁니다.

[이낙연/민주당 대표 : (사면을) 적절한 시기에 대통령님께 건의 드릴 생각입니다.]

다만, 적절한 시기가 언제인지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건의를 해야 논의할 수 있다"는 원론적 입장만 언급했습니다.

다만, 박 전 대통령은 형이 확정되지 않아 아직 사면 검토 대상이 아니고, 형 집행정지 사유도 없는 걸로 안다고 했습니다.

여야 모두 내부 반응은 엇갈렸습니다.

민주당에선 서울시장 보선 출마를 선언한 우상호 의원이, "탄핵이 잘못됐다는 주장을 인정하게 될 수 있다. 시기적으로도, 내용 면에서도 적절하지 않다"고 비판했습니다.

국민의힘에서도 친이·친박계는 환영하고 나섰지만 당 차원에서는 말을 아끼는 모양새고,

[김종인/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 지금까지 전혀 얘기 들어본 적이 없어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선거용 아니냐며 날을 세웠습니다.

[안철수/국민의당 대표 : 사면을 선거에 이용하려는 시도가 있다면, 그것은 용납할 수 없는 일입니다.]

정의당 김종철 대표는 "두 전직 대통령이 주도한 큰 범죄를 사면하자는 것은 심히 유감"이라며 철회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이낙연 대표의 사면론은 국민 통합을 내건 정치적 승부수로 보이는데, 부정적 여론이 바뀌지 않고 대통령의 결심을 끌어내지 못하면 심각하게 정치적 타격을 받을 수 있습니다.

(영상취재 : 박진호, 영상편집 : 김종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