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남북 채널은 끊겼지만…"유엔사-북한군 통신선은 연중무휴"

남북 채널은 끊겼지만…"유엔사-북한군 통신선은 연중무휴"

김아영 기자 nina@sbs.co.kr

작성 2021.01.01 12: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남북 채널은 끊겼지만…"유엔사-북한군 통신선은 연중무휴"
유엔군사령부는 지난해 판문점 직통전화를 통해 북한에 86건의 통지문을 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유엔사는 페이스북 계정에 올린 2020년 결산 게시물에서 "북한군과의 통신선을 연중무휴로 유지했다"면서 이렇게 소개했습니다.

또 "신속하고 효과적인 정보 교류가 이뤄질 수 있도록 매일 2회 통신 점검을 실시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직통 전화는 옛날 전화기 형태로 분홍 빛을 띄고 있습니다.

유엔사가 연중무휴로 유지했다고 밝힌 점에서 북한과 유엔사간의 연락 채널은 계속 가동된 것으로 보입니다.

북한은 대북전단 살포를 문제 삼으며 지난 6월 이후에는 남북 당국간 통신 연락선을 차단했습니다.

한편, 유엔사는 지난해 4천500여 건의 비무장지대(DMZ) 출입 신청 가운데 98.4%를 승인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특히 긴급 출입 건수가 사상 최대인 210건"이었고 "대부분은 여름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 복구사업과 관련된 출입"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사진=유엔사 페이스북,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