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허민, 결국 KBO 상대 소송 방침 철회…"신중치 못했다"

허민, 결국 KBO 상대 소송 방침 철회…"신중치 못했다"

이성훈 기자 che0314@sbs.co.kr

작성 2020.12.31 21: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른바 '야구놀이' 논란을 일으켰던 키움 히어로즈 허민 의장이 처음으로 사과했습니다. KBO의 징계에 반발하며 법적 대응까지 선언했다가 거센 비난 여론에 몸을 낮췄습니다.

이성훈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해 6월, 선수들을 상대로 '야구놀이'를 해 '구단 사유화' 논란을 일으킨 키움의 허민 의장이 1년 6개월 만에 처음으로 입장을 내놨습니다.

허 의장은 성명을 통해 "팬과 야구계에 불편을 끼쳐 정중히 사과드린다"고 밝혔습니다.

이사회 의장으로서 부적절하고 신중하지 못한 행동이었다며 논란 당시 시기를 놓쳐, 뒤늦게 사과하는 점도 죄송하다며 고개를 숙였습니다.

자신을 징계한 KBO를 상대로 소송을 내겠다는 종전 입장을 철회하며 재발 방지를 약속했습니다.

지난 28일 KBO가 2개월 직무 정지 처분을 내리자, 법적 대응을 하겠다며 반발했던 허 의장이 선수협회를 비롯한 야구계와 팬들로부터 거센 비판을 받자 사흘 만에 물러선 겁니다.

영상을 제보한 팬의 신상을 캐려 한 '사찰 논란'에 대해서는 입장을 내지 않았습니다.

키움 구단은 '허 의장의 측근' 하송 전 사장의 후임으로 허홍 전 NHN서비스 대표이사를 내정했습니다.

(영상편집 : 남 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