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화천, 산천어 식품 개발…"잡내 없고 조리법 간단"

화천, 산천어 식품 개발…"잡내 없고 조리법 간단"

G1 원석진 기자

작성 2020.12.31 17:4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코로나19가 결국 해를 넘기게 되면서 내년도 겨울축제는 모두 문을 닫게 됐습니다. 화천에서는 산천어 축제를 위해 계약한 산천어 수십 톤이 처치 곤란한 상황인데요, 버릴 수도, 쉽게 팔 수도 없어서 이참에 화천군은 '산천어 상품화'를 시도하고 있습니다.

원석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수조에 그득 찬 물고기 떼가 시커멓게 사방팔방을 쏘다닙니다.

국내 대표 겨울축제의 주인공, 산천어입니다.

겨울마다 1백만 명 넘는 관광객을 끌어모아 귀한 대접을 받지만, 산천어축제가 사실상 취소되면서 올해는 애물단지로 전락했습니다.

[한대희/화천군 내수면담당 : 예년의 축제 같은 경우, 여기 축양장에 한 50t 정도 축양을 해서 축제 시작되면 나가는데 올해는 코로나 여파로 축제를 못 하게 돼서…]

화천군이 축제용으로 계약한 산천어는 77t, 30만 마리에 달합니다.

11억 원을 들여 구매했는데, 지금은 먹이만 축내고 있습니다.

화천군은 축제를 위해 사들인 산천어를 활용해 본격적인 산천어 식품 개발에 뛰어들었습니다.

화천군이 주력하고 있는 산천어 식품은 통조림과 반건조 상품입니다.

산천어는 잡내가 나지 않고 조리법도 간단해 매운탕부터 피자까지 다양한 요리에 활용할 수 있습니다.

국내뿐 아니라 세계적으로 인지도가 높은 산천어 축제의 브랜드를 살린다면 새로운 지역의 소득원이 될 수 있다는 판단입니다.

[최문순/화천군수 : 우리 산천어 축제의 주인공인 산천어를 소재로 한 여러 가지 레시피를 개발하고 상품을 개발해서, 산천어를 통한 지역 소득의 증대가 전혀 줄지 않도록 하는 데 최우선의 목적을 두고…]

화천군은 지역 음식점에 산천어 식품을 우선 공급하고 홈쇼핑과 백화점 등 다양한 유통채널을 통해 판매할 계획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