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부 "2025년까지 청년층에 주택 27만3천 호 공급 예정"

정부 "2025년까지 청년층에 주택 27만3천 호 공급 예정"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0.12.31 11: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정부 "2025년까지 청년층에 주택 27만3천 호 공급 예정"
정부가 보도자료를 내고 청년층을 위해 2025년까지 도심에 청년특화주택 7만6천900호 등 총 27만3천 호를 공급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이는 모두 기존의 5·6 대책이나 8·4대책 등 정부의 공급대책에 포함된 물량이어서 주택공급이 새로 늘어나는 것은 아닙니다.

국토교통부는 제1차 청년정책 기본계획(2021~2025년)이 최근 청년정책조정위원회에서 심의·의결됨에 따라 계획에 포함된 주거복지 정책을 내년부터 본격 추진한다고 오늘(31일) 밝혔습니다.

국토부는 2025년까지 청년층을 위해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고 주거와 업무·문화시설이 복합된 '청년특화주택'을 7만6천900호 공급하는 등 청년층에게 27만3천 호의 주택을 공급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청년특화주택은 일자리 연계형 주택이 4만8천900호, 역세권 오피스텔이나 숙박시설 등을 주택으로 개조해 공급하는 역세권 리모델링형은 20만 호, 대학교 인근 기숙사형 주택 8천 호로 구성됩니다.

국토부는 이들 주택을 학교나 직장과 가까운 지역 위주로 공급해 임대료를 시세의 50~95% 수준으로 제공합니다.

이와 함께 대학 캠퍼스 내에 연합기숙사, 행복기숙사 등 다양한 유형의 기숙사를 늘려 2025년까지 3만 명을 지원할 계획입니다.

카드 납부와 현금 분할납부 비율을 높여 기숙사비 일시납에 다른 부담을 낮출 예정입니다.

국토부는 2025년까지 40만 청년가구에 저금리로 전월세 자금 대출을 지원하고, 청년우대형 청약통장을 통해 청년의 내 집 마련을 지원합니다.

(사진=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