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보령 화력발전소 1 · 2호기 폐쇄…충남도 대책 발표

보령 화력발전소 1 · 2호기 폐쇄…충남도 대책 발표

TJB 류제일

작성 2020.12.30 17: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36년 이상 가동되며 충남과 수도권에 전력을 공급해온 보령 화력발전소 1·2 호기가 오늘(30일) 운행 정지 후에 폐쇄되는데요. 미세먼지 절감을 위해 충남도가 요구해온 숙원이 이뤄지는 건데, 정작 보령 주민들은 인구 감소와 상권 붕괴가 불가피하다며 대책을 호소하고 있습니다.

류제일 기자입니다.

<기자>

30년 이상 가동된 화력발전을 폐쇄한다는 정부 방침에 따라 내년 1월 1일부터 보령화력 1·2호기는 가동이 중단됩니다.

김동일 보령시장은 발전소 앞에서 1·2호기가 폐쇄되면 극심한 지역경제 침체와 인구 감소 등 피해가 막대하다며, 정부 차원의 대책 마련을 요구했습니다.

[김동일/충남 보령시장 : 당장 114명의 근로자가 일자리를 잃게 되고 인구 342명과 연간 44억 원의 지방세 수입, 41억 원의 소비 지출 감소가 예상됩니다.]

실제 1·2호기 조기 폐쇄로 근로자는 물론 협력업체들도 떠날 수밖에 없고, 발전소로 인해 유지됐던 지역경제도 타격이 불가피합니다.

보령시는 대안으로 공공기관 우선 유치와 고용과 산업 위기 대응 특별지역 지정, 보령- 대전- 보은 고속도로의 건설, 보령 신항 복합항만, 해상풍력단지 개발 등을 정부와 충청남도에 요구했습니다.

이에 양승조 충남지사는 부작용 최소화를 위해 세수감소분 중 17억을 특별회계로 지원하고 보령에 친환경 자동차 튜닝산업 생태계를 조성하겠다는 내용의 종합대책을 밝혔습니다.

[양승조/충남지사 : 국가공모사업에 탈 석탄지역이 우선 선정되도록 유치를 지원하겠습니다. 현재 270억 원 규모의 국가 공모 사업인 친환경 자동차 튜닝산업 생태계 조성 사업은 2021년 보령시로 착수가 확정되었습니다.]

하지만 이 같은 계획들은 대부분 중장기 대책으로 당장 1월부터 발전소 폐쇄로 시작될 지역경제 위기를 어떻게 막을지는 불투명한 상황, 주민들도 피해를 상상하기 힘들다고 걱정하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