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얼굴 없는 천사' 무려 21년째, 7천만 원 두고 떠났다

'얼굴 없는 천사' 무려 21년째, 7천만 원 두고 떠났다

JTV 주혜인 기자

작성 2020.12.29 20:30 수정 2020.12.29 21: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해마다 연말이면 전북 전주에 있는 한 주민센터에 거액의 성금을 조용히 두고 가는 '얼굴 없는 천사'가 있습니다. 그런데 올해는 코로나도 있고 지난해 누군가 성금을 훔쳐 갔던 일도 있어서 혹시 천사의 발길이 끊기는 게 아닌가 걱정도 있었는데 오늘(29일) 21년째 천사의 선행이 이어졌습니다.

JTV 주혜인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해 누구도 예상치 못했던 '얼굴 없는 천사' 성금 도난 사건.

걱정스런 마음에 주민들은 CCTV를 설치하고 경찰에 순찰까지 부탁하며 천사를 기다렸습니다.

간절한 기다림을 아는 듯 천사는 올해도 어김없이 얼굴 한번 비추지 않고 조용히 다녀갔습니다.

[송병섭/전주시 노송동주민센터 직원 : (전화하셔서) '철판 간판 옆에 보면 A4 박스로 돈을 놨으니 가져가면 좋겠고요, 코로나 때문에 어려운 분들에게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라고 하셨습니다.]

도난을 걱정했는지 이번에는 평소와 다른 곳에 7천여만 원의 성금을 두고 갔습니다.

얼굴 없는 천사는 해마다 주민센터 옆에 성금을 놓고 갔지만 올해는 달랐습니다.

주민센터와 300m 떨어진 이곳 교회 옆에 보이지 않게 성금을 놓고 사라졌습니다.

천사는 지난해 도난 소동을 본인 탓으로 돌리며 코로나를 이겨낼 거라 믿는다는 따뜻한 응원의 글도 남겼습니다.

무려 21년째, 한 해도 거르지 않은 선행으로 천사가 두고 간 성금은 어느덧 7억 원을 훌쩍 넘겼습니다.

[오창근/전주시 '천사마을' 주민 : 그런 일(도난 사건)이 있었는데도 불구하고 이렇게 거르지 않고 성금을 주신 것이 참 감사하죠.]

남모르게 이어지는 천사의 선행이 코로나로 힘든 올해는 더 큰 울림을 주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권만택 JTV)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