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日 닛케이지수 27,000선 회복…30년 만의 최고치 마감

日 닛케이지수 27,000선 회복…30년 만의 최고치 마감

김용철 기자 yckim@sbs.co.kr

작성 2020.12.29 15:4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日 닛케이지수 27,000선 회복…30년 만의 최고치 마감
일본 증시가 연말 폐장을 하루 앞두고 30년 만의 최고치로 올라섰습니다.

일본 도쿄증시 대표지수인 닛케이225 평균주가는 전날 종가에서 714.12포인트(2.66%) 오른 27,568.15로 거래가 끝나 종가 기준으로 1990년 8월 이후 30년 4개월 만의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일본 증시는 이날 미국 뉴욕증시의 주요 지수가 간밤에 사상 최고치를 경신한 영향으로 매수세가 강해지면서 급등세를 이어갔습니다.

닛케이225 평균주가 3개월 추이 그래프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28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 재정부양책에 서명한 영향으로 일제히 사상 최고치로 마감했습니다.

닛케이225는 일본 경제 버블 절정기인 1989년 12월 29일 종가 기준 38,915.87로 사상 최고치를 찍은 뒤 장기 하락세로 돌아섰습니다.

사상 최고치에 올라선 지 약 20년 만인 2009년 3월 10일 버블 붕괴 후로 최저가인 7,054.98까지 밀려나 일본 경제의 '잃어버린 20년'을 상징하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2012년 12월 출범한 제2차 아베 신조 정권의 경제정책인 '아베노믹스' 영향으로 다시 상승세를 탔습니다.

(사진=시황 페이지 캡처,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