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3차 지원금' 지급안 오늘 발표…자영업자 반응은?

'3차 지원금' 지급안 오늘 발표…자영업자 반응은?

정다은 기자 dan@sbs.co.kr

작성 2020.12.29 07:56 수정 2020.12.29 14: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정부가 오늘(29일) 소상공인들에 대한 3차 재난지원금 지급 방안을 발표합니다. 공통으로 100만 원을 지급하고 집합제한 업종에는 100만 원, 노래방 같은 집합금지 업종에는 200만 원을 지원합니다.

정다은 기자가 자영업자들의 반응을 들어봤습니다.

<기자>

서울 신촌거리, 노래방과 PC방 등 곳곳에 영업 중단을 알리는 안내문이 붙어 있습니다.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조치가 연장된 후 아예 문을 닫는 자영업자들이 늘었습니다.

[신창흥/주점 운영 : 소줏집 점심시간에 오시는 것도 아니고 더 이상 문을 여는 의미가 없고 24시간 중에 1시간 반 영업하자고 직원들 부르고 영업을 도저히 할 수 없어서.]

서울 용산구에서 헬스장을 운영해온 고경호 씨는 이번 3차 지원금으로 300만 원을 받게 됐지만, 턱없이 부족하다고 말합니다.

[고경호/헬스장 운영 : 아르바이트생 포함해서 (직원이) 6명 정도 됐거든요. 직원들도 각자 이제 아르바이트로 생계 유지를 하는 실정이죠.]

임대료와 유지비는 그대로인 데다가 빗발치는 환불 문의도 감당하기 벅찹니다.

[고경호/헬스장 운영 : 기다리시던 회원님들도 더 이상 못 기다리겠다고 전화 오는 환불 문의가 많고요. 환불을 해주다 보면 매출이 아니라 마이너스잖아요.]

거리두기 격상 2주 차, 전국 소상공인 평균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의 68% 수준으로 코로나19 이후 최악으로 떨어졌습니다.

일시적 지원이 도움은 되겠지만, 장기간 영업 중단 업종들은 역부족이라는 반응이 많습니다.

[유희/필라테스 시설 운영 : 운영 자체가 안 되니까 생계 유지가 어렵고 직원들한테 미안하기도 하고, 하루하루 답답하고 막막하게 살고 있죠.]

정부는 소상공인 맞춤형 피해 지원대책을 발표하고 내년 1월 3차 재난지원금을 현장에 지급할 계획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