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영국서 입국' 일가족 확진…변이 바이러스 여부 분석 중

'영국서 입국' 일가족 확진…변이 바이러스 여부 분석 중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0.12.27 18: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영국서 입국 일가족 확진…변이 바이러스 여부 분석 중
최근 영국에서 입국한 일가족 3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들 가족 중 80대 1명이 심정지로 사망한 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데 이어 2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은 것입니다.

보건당국은 전파력이 강한 변이 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분석 중이며 결과는 1월 첫 주에 나올 것으로 예상됩니다.

현재까지 국내에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 감염 사례는 없습니다.

보건당국에 따르면 지난 26일 오전 10시 45분쯤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에서 80대 A씨가 심정지로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으로 이송됐으나 40여 분 만에 숨졌습니다.

병원 측은 A씨가 응급실에 도착하자마자 검체를 채취했으며 오후 8시쯤 코로나19 양성으로 판정했습니다.

A씨는 심장질환이 있어 평소 관리해 온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사망원인은 심장마비이며 코로나19가 직접 영향을 끼쳤는지는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A씨는 지난 13일 B씨와 C씨 등 가족 2명과 함께 영국에서 입국했는데, 이들은 입국 당시 음성 판정된 뒤 자가격리 중이었습니다.

또 다른 가족인 D씨는 지난달 8일 영국에서 먼저 입국했으며 두 차례 검사에서 모두 음성으로 나와 자가격리도 끝났습니다.

그러나 A씨가 확진된 뒤 이들 3명 모두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진단 검사를 받았으며 이 중 C씨와 D씨가 27일 추가로 코로나19 양성 판정됐습니다.

B씨에 대한 결과는 아직 나오지 않았습니다.

D씨를 제외한 3명은 자가격리 중이어서 별다른 동선이 없으나 D씨는 자가격리가 끝나 외부활동을 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에 보건당국은 D씨의 동선과 접촉자를 파악하는 등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들이 최근 코로나19의 변종 바이러스가 확산하는 영국에서 입국한 만큼 변이 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확인하고자 일산병원으로부터 A씨의 검체를 받아 분석 중입니다.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인지 여부는 바이러스의 모든 염기서열을 비교 분석하는 전장 유전체 분석법으로 확인합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월 첫 주 결과가 나올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정부는 영국에서 발견된 변이 바이러스의 국내 유입을 차단하고자 지난 23일부터 31일까지 영국발 항공편의 운항을 중단한 상태입니다.

숨진 A씨와 가족 B,C씨는 영국발 항공편 중단 열흘 전인 지난 13일 입국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