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성탄절 대목 앞두고…'주문 폭주' 배달 앱 4시간 먹통

성탄절 대목 앞두고…'주문 폭주' 배달 앱 4시간 먹통

소환욱 기자 cowboy@sbs.co.kr

작성 2020.12.26 07: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성탄 전날 저녁, 국내 1위 배달 업체인 배달의 민족 일부 서비스가 4시간 동안 중단됐습니다. 주문이 너무 많이 몰려서 일어난 일이라는데, 배달 주문을 못 한 사람도, 못 받은 사람도 모두 불편을 겪었습니다.

소환욱 기자입니다.

<기자>

크리스마스 대목을 앞둔 그제(24일) 저녁.

서울 마포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이주하 씨는 한 고객에게 전화를 받았습니다.

[이주하/식당 운영 : (배달의 민족 앱에) 영업 준비 중이라고 돼 있는데 혹시 영업을 안 하느냐? 그래서 아니 그럴 리가 없다. 다시 한번 확인을 해보겠다고 얘기를 하고….]

배달의 민족 고객센터로 문의했지만, 아무런 응답이 없었고 앱에도 별다른 공지는 없었습니다.

코로나19로 배달 물량을 늘리고 방문 손님을 줄인 터라 배달 서비스가 멈추면 피해가 막심한 상황.

결국, 저녁 7시 20분쯤 주문 폭주로 서비스가 중단된다는 안내가 왔고, 밤 11시가 다 돼서야 한 시간 전쯤 복구가 완료됐다는 통보가 왔습니다.

하지만, 이미 식당은 문 닫은 뒤였습니다.

[이주하/식당 운영 : 배달로 24일 저녁에 1건 한 거죠. 24·25일을 준비하기 위해서 1주일을 준비한단 말이에요. 그 1주일을 준비한 게 다 물거품이 되어 버린 거죠.]

배달의 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 형제 측은 저녁 6시 38분부터 약 4시간 동안 배민라이더스 서비스에 문제가 발생했다고 밝혔습니다.

주문은 정상적으로 이뤄졌지만 음식을 배달할 라이더 배정이 제대로 되지 않았다는 겁니다.

주문한 고객과 라이더, 업주 모두 손해를 본 건데, 우아한형제 측은 업주들에게는 어제 하루 중개 이용료를 면제해주고, 라이더들에게는 6만 원씩 일괄 지급하는 등 구제방안을 내놨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