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아베, '유권자 향응' 허위 답변 사과…의원직 사퇴는 거부

아베, '유권자 향응' 허위 답변 사과…의원직 사퇴는 거부

김경희 기자 kyung@sbs.co.kr

작성 2020.12.25 18:43 수정 2020.12.25 18: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아베, 유권자 향응 허위 답변 사과…의원직 사퇴는 거부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가 유권자에게 향응을 제공한 것으로 드러난 '벚꽃 모임 전야제' 논란과 관련해 그동안 사실과 다른 답변을 한 것에 대해 국회에 출석해 사과했습니다.

아베 전 총리는 오늘(25일) 오후 중의원 운영위원회에서 검찰 수사 결과 전야제 비용의 일부를 자신의 후원회가 지출했음에도 보고서에 기재하지 않은 사실이 드러났다고 언급한 뒤 "회계 처리는 내가 모르는 가운데 진행된 것이라고 해도 도의적 책임을 통감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또 "깊이 깊이 반성하고 국민과 모든 국회의원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습니다.

아베 전 총리는 재임 기간 전야제 비용 보전 문제와 관련해 국회에서 해온 답변에 대해 "결과적으로 사실에 반하는 것이 있었다"며 "재차 사실관계를 설명하고 답변을 정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전직 총리가 잘못된 답변에 대해 국회에서 자신의 입장을 설명한 것은 극히 이례적인 대응이라고 교도통신은 전했습니다.

아베 전 총리는 정부 주최 '벚꽃 보는 모임' 행사 전날 자신의 후원회가 지역구 주민을 도쿄의 고급호텔로 초청해 전야제를 열고 향응을 제공했다는 논란이 불거지자 "후원회로선 수입과 지출이 전혀 없었다"면서 정치자금수지보고서에 기재하지 않은 것은 "당연하다"고 재임 기간 국회에서 답변해왔습니다.

중의원 조사국은 최근 작년 11월부터 올 3월까지 국회 본회의와 예산위원회 등에서의 아베 전 총리의 답변을 분석한 결과, 검찰 수사로 확인된 것과 다른 답변이 최소 118차례 있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야당은 아베 전 총리의 발언이 사실상 허위였다며 맹공을 퍼부었지만, 아베 전 총리는 의원직 사퇴와 관련해선 "이번 사건을 반성하며 국민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모든 노력을 거듭하겠다"고 답변하며 거부 의사를 밝혔습니다.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