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kg나 빠졌던 동생, 마지막 문자엔 "오늘도 300개"

20kg나 빠졌던 동생, 마지막 문자엔 "오늘도 300개"

롯데택배 "하루 200개 정도…과로 수준 아냐"

정성진 기자 captain@sbs.co.kr

작성 2020.12.23 20:45 수정 2020.12.23 22: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택배 일을 하던 30대 남성이 또 목숨을 잃었습니다. 동료와 가족들은 고인이 하루 14시간 가까이 일해야 했다며 과로사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정부와 택배 업계가 내놨던 약속은 현장에서 어떻게 지켜지고 있는지, 정성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오늘(23일) 아침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된 택배 노동자 34살 박 모 씨가 지난주 동료와 주고받은 메시지입니다.

택배 노동자 34살 박 모 씨가 지난주 동료와 주고받은 메시지
'오늘도 300개가 넘는다', '오후 6시가 넘은 시간에도 물량의 절반 정도가 남았다'고 말합니다.

박 씨는 하루 250개 정도의 택배물량을 처리하며, 새벽 6시에 집을 나서 하루 14시간 가까이 주 6일을 일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가족들은 박 씨가 만날 때마다 수척해졌다고 말했습니다.

[숨진 박 모 씨 사촌 누나 : (동생이) '그만두고 싶다', '너무 힘들다'…몸무게가 20kg 넘게 빠졌어요, 그 짧은 개월 수에.]

택배 노조는 롯데택배가 약속한 과로방지대책을 지키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분류작업 인력 1천 명을 투입하겠다는 약속과 달리 박 씨가 일했던 대리점엔 한 명도 인력이 추가되지 않았습니다.

내년부터 모든 택배 노동자의 산재보험 가입을 약속했지만, 고인이 된 박 씨는 해당되지 않습니다.

[윤중현/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 : 롯데택배가 발표한 과로사 대책은 정녕 보여주기식 쇼에 불과했던 것입니까. 스스로 발표한 택배 노동자 과로사 방지 대책에 대해 책임 있는 자세로 (임해야 합니다.)]

롯데 택배는 박 씨의 하루 택배 물량은 200개가 조금 넘어 과로 수준은 아니라고 설명했습니다.

분류 인력 투입은 현재 일부 대리점에서 시험 운영 중이고, 산재보험 가입 등의 보호 대책은 차질 없이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김성일, 영상편집 : 이소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