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의협 "의료계 감당하기 역부족"…국가 의료 위기 선언

의협 "의료계 감당하기 역부족"…국가 의료 위기 선언

남주현 기자 burnett@sbs.co.kr

작성 2020.12.23 16:58 수정 2020.12.23 19: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의협 "의료계 감당하기 역부족"…국가 의료 위기 선언
대한의사협회가 코로나19 3차 유행으로 인해 의료계가 감당하기 어려운 상황이 왔다며 '국가 의료 위기'를 선언했습니다.

의협 최대집 회장은 오늘(23일) 오후 기자회견을 열어 "현 상황은 의료계가 감당하기에 역부족"이며, "중환자 치료 및 응급의료 체계 붕괴를 눈앞에 두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최 회장은 이어 "지나치게 코로나19 치료에만 몰두하면 다른 질환을 앓는 환자의 생명을 위협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코로나19 사망자는 739명이지만, 약 6%에 이르는 올해 초과 사망률을 숫자로 환산하면 약 2만 명으로, 코로나19의 여파로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해 숨지는 간접사망이 무시할 수 없는 수준이라는 게 의사협회의 분석입니다.

의협은 초과 사망 자료를 연령별, 성별, 지역별로 표준화하고 더 정밀하게 분석해 추후 공개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의사협회는 국가의료위기 극복을 위해 의료전문가가 포함된 민관 합동의 '국가 긴급의료위원회'를 구성해 빨리 종합대책을 수립하라고 제언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