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영상] 변창흠 청문회장서 울려 퍼진 김 군 어머니의 오열

[영상] 변창흠 청문회장서 울려 퍼진 김 군 어머니의 오열

신정은 기자 silver@sbs.co.kr

작성 2020.12.23 15: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심상정 정의당 의원이 ‘구의역 막말’로 논란이 된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의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비판을 쏟아냈습니다.

심상정 정의당 의원은 23일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구의역 스크린도어 사고로 목숨을 잃은 청년 노동자 김군의 이야기로 말문을 열었습니다. 심 의원은 변 후보자에게 '왜 김군의 유족이나 친구들이 (변 후보자를) 만나주지 않은 것 같나'라고 물으면서 김군 어머니의 육성 음성 파일을 들려줬습니다.  

김군 어머니의 육성 음성 파일에는 "부모로서 이 상황에 우리 아이를 위해 할 수 있는건 우리 아이 명예 회복시키는거밖에 없다고 생각한다. 간절히 부탁드린다. 우리 아이가 정말. 우리 아이가 잘못한게 아니라는걸 알리고 싶다"라는 오열 섞인 말이 담겼습니다. 

​음성 파일 재생을 마친 뒤 심 의원은 "김군이 실수로 죽었습니까"라고 변창흠 후보자에게 물었습니다. 또 "(김군의 유족은) '본인의 실수로, 또 부주의로 죽었다', 바로 후보자가 말한 인식이 내 아들을 죽이고, 내 삶까지 빼앗아갔다고 생각한다"며 "그렇게 처참하게 아들을 빼앗겼는데 지금 정치도, 기업도 달라진 게 없다. 어제, 오늘, 내일도 처참한 죽음의 행렬이 계속 이어지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심상정 의원은 "지금은 재난의 시대다. 고위공직자 검증 과정에서 가장 우선시 되는 것, 정책과 능력이 중요하다"면서도 "그러나 절대 그게 먼저가 아니다. 시민 한 사람, 한 사람의 존엄을 지켜줄 수 있는 철학과 가치가 바탕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장서 울려 퍼진 어머니의 오열, 직접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구성 : 신정은, 편집 : 박승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