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만취 여성 고속도로 질주…이면에 택시기사 '성폭행 시도' 있었다

만취 여성 고속도로 질주…이면에 택시기사 '성폭행 시도' 있었다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0.12.23 15:10 수정 2020.12.23 15: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만취 여성 고속도로 질주…이면에 택시기사 성폭행 시도 있었다
만취 여성을 상대로 성폭행을 시도했다가 실패하자 이 여성을 허위로 고소한 택시기사에게 실형이 내려졌습니다.

전주지법 제11형사부(부장판사 강동원)는 오늘(23일) 준강간 미수, 무고 등 혐의로 기소된 택시기사 A(44) 씨에게 징역 3년을 선고했습니다.

또 40시간의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이수와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및 장애인복지시설 5년간 취업제한 등을 명령했습니다.

A 씨는 지난 4월 24일 밤 전북 전주시 덕진구 한 도로에서 자신의 택시에 탄 B(48·여)를 성폭행하려 한 데 이어 이 여성을 허위 고소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A 씨는 인사불성이 된 B 씨를 태우고 주변을 3시간가량 배회하다가 한적한 곳에 차를 세운 뒤 성폭행을 시도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손길을 뿌리치고 택시에서 뛰쳐나간 B 씨는 A 씨가 택시에서 따라 내리자 그 틈에 택시를 몰고 달아났습니다.

B 씨는 혈중알코올농도 0.15% 상태로 고속도로에서 약 50㎞ 거리를 운전하다가 3.5t 화물차를 들이받은 뒤에야 멈춰 섰습니다.

A 씨는 이후 "만취한 승객이 내 택시를 운전해 달아나면서 나를 들이받았다"고 고소까지 했습니다.

이 사건은 B 씨의 일탈로 마무리되는 듯했으나 B 씨가 "택시기사에게 성폭행당할 뻔했다"고 진술하면서 급반전됐습니다.

경찰은 수사를 벌여 A 씨의 성폭행 시도 정황을 포착했고 사건을 은폐하기 위해 택시 블랙박스를 떼어내 훼손한 사실도 밝혀냈습니다.

경찰로부터 사건을 넘겨받은 검찰은 A 씨를 기소하고 B 씨의 음주운전 혐의는 기소유예 처분했습니다.

재판부는 "검찰이 제출한 증거를 보면 피해자의 신체 일부와 옷가지에서 피고인의 DNA가 확인된다"며 "피고인이 피해자를 상대로 범행을 시도한 사실이 인정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택시에 탑승한 피해자를 대상으로 범행을 저지른 점, 피해자가 피고인의 처벌을 원하는 점 등에 비춰 엄벌이 불가피하다"면서도 "다만 피고인이 범행을 인정하고 있으며 과거 처벌 전력이 없는 점 등을 참작해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