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뺨 맞은 아이 마스크가 '휙'…또 어린이집 폭행

뺨 맞은 아이 마스크가 '휙'…또 어린이집 폭행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20.12.23 09:30 수정 2020.12.23 14:4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뺨 맞은 아이 마스크가 휙…또 어린이집 폭행
대전의 한 어린이집 보육교사가 아이들을 폭행하고 학대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23일 경찰과 어린이집 원생 학부모 등에 따르면 이달 초 대전 동구 한 어린이집에서 교사 A 씨가 4∼5세 원생들 머리를 수차례 때리는 모습이 교실 내 폐쇄회로(CC)TV에 찍혔습니다.

영상에는 A 씨가 아이들 머리와 얼굴을 여러 차례 때리는 모습이 담겼습니다.

울음을 터트리는 아이의 코를 비틀거나 뺨을 세차게 치기도 했습니다.

강한 충격에 한 아이 마스크가 벗겨지기도 했습니다.

한 원생 보호자는 전날 올린 청와대 국민청원 글을 통해 "학습 시간에 가해 교사가 폭행을 자행했다"며 "폭행을 피해 도망가는 아이를 무자비하게 때리기도 했다"고 성토했습니다.

A 씨로부터 학대 피해를 본 아이는 7명 정도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어린이집 CCTV 영상을 분석한 대전 동부경찰서는 아동학대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A 씨를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도주나 증거 인멸 우려가 없다'는 이유로 법원에서 기각됐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