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SBS 연예대상' 최우수상 하하 "이제 그만 낳을게요"…장윤정 "이번에는 상 꼭 받고 싶었다" 솔직 소감

'SBS 연예대상' 최우수상 하하 "이제 그만 낳을게요"…장윤정 "이번에는 상 꼭 받고 싶었다" 솔직 소감

SBS 뉴스

작성 2020.12.20 00:37 수정 2020.12.20 13: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SBS 연예대상 최우수상 하하 "이제 그만 낳을게요"…장윤정 "이번에는 상 꼭 받고 싶었다" 솔직 소감
연예하하와 장윤정이 쇼 버라이어티 부문 최우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19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SBS 프리즘타워에서 밤 8시 45분부터 생방송으로 진행된 '2020 SBS 연예대상'에서 하하와 장윤정이 쇼 버라이어티 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하하는 "정말 감사하다. 사실 너무 기쁘다. 그런데 상황 자체가 힘들고 어려워서 기뻐하는 게 죄송스럽다"라고 송구스러워했다.

이어 그는 "아내와 드림 앤 소울 앤 송이, 그리고 장모님도 감사하다"라며 "이제 그만 낳을게요"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리고 하하는 "정말 힘들었던 한 해, 그때 내 곁에 있어 준 사람들이 있다"라며 런닝맨 멤버들을 한 명 한 명 호명하며 고마워했고, 열심히 하는 사람이 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또 다른 수상자인 장윤정은 "노래하고 방송하면서 상 받고 싶다는 생각을 한 적이 한 번도 없는데 이번에는 상을 받고 싶었다"라며 "너무 큰 상을 주셔서 감사하고 기쁘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오늘 시댁 제사인데 차려입고 나와서 상을 못 받고 갈까 봐 걱정했는데 다행이다. 시어머니 혼자 고생 많으셨다"라고 했다.

그리고 그는 "트롯신이 떴다가 선배님들과 외국에서 트로트를 불러보자고 해서 야심 차게 출발했는데 코로나 사태로 그게 불가능했다"라며 "비운의 프로그램이 될 수도 있었는데 그걸 비대면 언택트 공연으로 돌려서 제작하느라 고생한 제작진들 다 고생하고 고맙다"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장윤정은 "어느 곳에 있든 언제든 제 몫을 톡톡히 해내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 선배님들 존경하고 후배들 사랑한다"라며 "코로나 때문에 힘들고 화나고 서글프기까지 한데 건강 챙기시길 바란다"라고 소감을 마무리하며 23일에 있을 '트롯신이 떴다-라스트 찬스'의 문자 투표도 독려했다.

(SBS 연예뉴스 김효정 에디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