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차례나 병상 긴급요청"…나흘간 기다리다 사망

"2차례나 병상 긴급요청"…나흘간 기다리다 사망

유수환 기자 ysh@sbs.co.kr

작성 2020.12.18 07:12 수정 2020.12.18 08: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그제(16일) 하루 국내에서는 22명이 코로나19로 인해 숨졌습니다. 하루 20명이 넘은 것도 처음이었고, 서울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60대가 나흘 씩이나 입원을 못하고 집에서 대기하다 숨진 것도 처음이었습니다. 기침이 심해지고 피 가래가 나와서 두 번씩이나 긴급 병상 배정을 요청했지만, 끝까지 입원을 하지 못한 걸로 드러났습니다.

유수환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15일 서울 동대문구에서 숨진 60대 남성은 숨지기 나흘 전인 12일에 확진됐습니다.

남성은 당뇨와 고혈압, 심부전증이 있는 기저질환자였지만 목이 간지러운 것 말고는 별다른 증상이 없어 무증상자로 분류됐습니다.

이후 이틀이 지나도록 병상이 배정되지 않아 자택 대기가 이어졌고, 14일 오전 갑자기 피 가래가 나오고 기침이 심해져 보건소에 연락했습니다.

보건소는 당일 오전과 오후 두 차례에 걸쳐 서울시에 '긴급 병상 배정'을 요청했습니다.

하지만 별다른 조치가 내려지지 않았고 다음날인 15일 오전, 아내 신고로 출동한 구급대가 집안에서 숨져 있는 남성을 발견했습니다.

[동대문구청 관계자 : 저희가 두 번씩이나 서울시에다 (병상을) 재요청하고 했는데도 병상이 없어서 그렇겠지만, 배정이 안 돼서….]

서울시는 입장문을 내 12월부터 확진자가 폭증한 뒤 행정 시스템이 과부화됐고, 이후 병상 배정에 어려움을 겪었다며 시스템을 점검·보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기저질환자에 대한 초기 대응에도 문제가 있었습니다.

방역당국의 병상 배치 지침상 숨진 남성처럼 당뇨와 심부전을 앓는 60대 이상 확진자는 전담병원에 입원시켜야 합니다.

하지만 방역당국이 남성을 무증상으로 분류하면서 병상 배정이 후 순위로 밀린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옵니다.

방역당국은 어떤 경위로 병상 배정이 지연됐는지 확인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