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세계적 강국' 덴마크가 전해준 풍력 발전의 교훈

'세계적 강국' 덴마크가 전해준 풍력 발전의 교훈

JTV 정원익 기자

작성 2020.12.15 17: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14조 원대 국책사업인 서남권 풍력발전단지 조성은 어민들의 반대로 10년 동안 표류하다 지난 7월에 첫발을 내디뎠는데요, 해상풍력의 선진국인 덴마크는 어민들과의 갈등을 어떻게 해결했을까요. 우리 어민과 함께 덴마크 어민이 참여해 상생과 공존, 주민 참여를 강조했습니다.

정원익 기자가 전합니다.

<기자>

지난 7월 문재인 대통령은 한국판 뉴딜 청사진으로 서남권 풍력발전단지를 발표했습니다.

앞으로 8년 동안 고창과 부안 앞바다에 14조 원을 투입해 23조 원의 경제 유발 효과와 9만 개의 일자리를 만들겠다고 약속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지난 7월) : (목표는) 2030년 세계 5대 해상풍력 강국으로 도약하는 것입니다. 현재 3개 단지 124MW 규모의 해상풍력을 2030년에는 10배 수준인 12GW까지 확대하는….]

이렇게 중요한 사업이 10년 동안 표류한 이유는 그동안 어민들의 반대가 컸기 때문입니다.

어민과 상생을 통해 해상풍력을 추진하자는 토론회가 열렸습니다.

이 자리에서 해상풍력의 선진국인 덴마크 어민협회가 화상 통화로 연결됐습니다.

덴마크 어민협회는 풍력발전의 경우 어민과 상생하고 수산업과 공존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주민 참여와 소통의 중요성도 덧붙였습니다.

[올레 루드버그 라센/덴마크 어민협회장 : 어민들 자체를 존중하고 공존과 상생하는 방안을 항상 고려해야 합니다.]

덴마크의 진심 어린 조언은 지역 어민들에게도 큰 교훈이 됐습니다.

[김인배/부안 어민 대표 : 앞서가는 부분들을 저희에 맞게 접목을 할 수 있고 또 저희가 좋은 방향으로 갈 수 있는 어떤 사례로, 본보기로 삼고자 합니다.]

전문가들은 자치단체의 적극적인 역할과 함께 어민 중심의 사업을 강조했습니다.

[임성진/에너지전환포럼 공동대표 : 해상풍력의 주인은 주민이거든요. 주민들이 이러한 새로운 재생에너지 생산기지를 어떻게 활용해서 또 다른 어업의 생산활동과 연계를 시킬 것인가…(등이 과제입니다.)]

14조 원대 국책사업인 서남권 해상풍력단지가 덴마크처럼 상생과 공존, 주민 참여로 성공의 길을 걸을지 주목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