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전국이 얼었다…강원 최저 -23.5도·남부도 영하권

전국이 얼었다…강원 최저 -23.5도·남부도 영하권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0.12.15 10: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전국이 얼었다…강원 최저 -23.5도·남부도 영하권
오늘(15일) 전국 대부분 지역에 한파 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강원 내륙 산간 지방의 최저기온이 영하 20도 이하로 떨어지고 남부지방도 영하권을 기록하는 등 그야말로 전국이 얼어붙었습니다.

서해안과 제주 등지에는 많은 눈까지 내렸습니다.

동해안을 제외한 강원 전역과 경기 북부, 경북 내륙과 중부내륙 등 전국 내륙과 산간 지방에는 한파 특보가 발효 중입니다.

오늘 오전 6시 현재 강원 홍천(서석) 영하 23.5도, 평창(면온) 영하 22.7도, 경기 포천(이동) 영하 18.6도 등 강원과 경기북부 대부분 지역에서 영하 15도 이하를 기록해 올겨울 들어 가장 심한 추위가 몰아쳤습니다.

중부 지방도 서울 영하 11도, 천안 영하 11.5 등으로 강추위가 이어졌고, 남부 지방 역시 부산 영하 5.6도, 광주 영하 5도, 대구 영하 6.8도 등으로 영하권을 기록했습니다.

뚝 떨어진 기온에 강한 바람까지 불어 이른 아침 출근길에 나선 시민들은 두꺼운 외투를 입었음에도 몸을 잔뜩 움츠려야 했습니다.

호남 서해안 지역과 제주도, 울릉도에는 대설 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많은 눈이 내렸습니다.

오전 5시 기준 전남 무안 14.1㎝, 영광 13.7㎝, 신안 압해도 8.6㎝ 등 새벽부터 5∼15㎝의 적설량이 기록돼 출근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습니다.

이틀 전인 13일 오후 이번 겨울 첫눈이 관측된 광주 등 전남 내륙 일부 지역에도 눈발이 날렸습니다.

제주 산지에는 최고 30㎝의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돼 한라산 국립공원 모든 등반 코스가 통제된 상태입니다.

눈이 많이 내려 쌓이면서 제주시와 서귀포시를 잇는 산간도로인 1100도로 노루생이3가∼1100고지 구간은 소형 차량의 경우 운행할 수 없고, 대형 차량은 월동장구를 갖춰야 운행할 수 있습니다.

오늘 낮 기온도 내륙 대부분 지역에서 영하 6도∼영하 3도 수준에 머물러 종일 영하권 추위가 이어질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