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서울 청소년 3명 중 1명 "온라인서 낯선 사람이 말 건다"

서울 청소년 3명 중 1명 "온라인서 낯선 사람이 말 건다"

조성원 D콘텐츠 제작위원

작성 2020.12.13 13: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서울 청소년 3명 중 1명 "온라인서 낯선 사람이 말 건다"
서울 청소년 상당수가 SNS 등 온라인 상에서 낯선 사람으로부터 쪽지나 대화 요구를 받아본 일이 있다고 답했습니다.

서울시가 초·중·고교생 1천607명을 대상으로 지난달 진행한 디지털 성범죄 피해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이들 중 36%가 메신저나 SNS 등을 통해 낯선 사람에게서 쪽지나 대화 요구를 받아본 적이 있다고 대답했습니다.

이번 실태조사는 서울시와 사단법인 탁틴 내일이 서울시교육청의 협조를 받아 초등학교 5학년부터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에게 설문하는 방식으로 이뤄졌습니다.

학생들에게 말을 건 상대방의 나이는 14∼16세(45%), 17∼19세(43%) 순으로 또래 청소년이 대다수였습니다.

쪽지나 대화 내용은 '나이, 핸드폰 번호 등 개인정보를 알려달라'(23%)는 요구가 가장 많았지만, '쉽게 용돈을 벌 수 있게 해주겠다'(10%)는 제안이나 '신체부위 사진을 찍어 보내달라'(6%), '사진이나 영상을 팔라'(6%)는 요구도 있었습니다.

이런 요구를 받은 청소년 중 실제로 개인정보를 알려준 적이 있다는 응답도 64%에 달했습니다.

또 온라인으로 알게 된 사람으로부터 피해를 본 경험이 있는 학생은 5% 였습니다.

가장 큰 피해 유형은 'SNS나 가족·친구에게 나쁜 점을 알리겠다'(56%)는 협박이었습니다.

특히 신체 사진이나 성적인 행동을 하는 동영상을 보내라는 강압·협박도 17%에 달했고, 협박에 못 이겨 실제로 사진이나 동영상을 보낸 경우도 6%였습니다.

이런 조사 결과가 나오자 서울시는 개인정보 제공의 위험성과 최근 기승을 부리는 온라인 그루밍(심리적 유대 관계를 형성한 뒤 성적으로 착취하는 수법) 관련 교육을 강화하고, 카카오톡 익명 신고·상담창구를 신설하기로 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서울시는 '아동·청소년 디지털 성범죄 현황과 대응 국제 심포지엄'을 개최하는데, 14일 오후 2시 서울시 유튜브 채널로 실시간 생중계 합니다.

디지털 성범죄의 해법과 국제적 협력 방안을 모색하는 자리로, 미국·영국·네덜란드·중국 등 5개국의 비정부기구(NGO), 기업, 단체 등이 참여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