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10대 배달원 죽음 내몬 '음주 포르쉐', 상습범이었다

10대 배달원 죽음 내몬 '음주 포르쉐', 상습범이었다

JTV 주혜인 기자

작성 2020.12.11 20:55 수정 2020.12.12 01:2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전주에서 오토바이로 배달일을 하던 10대가 음주운전 차량에 치여 숨졌습니다. 쓰러진 피해자를 보고도 그냥 달아났던 가해 운전자는 이미 음주운전으로 여러 차례 처벌을 받은 남성이었습니다.

JTV 주혜인 기자입니다.

<기자>

늦은 밤, 전주의 한 사거리입니다.

비보호 좌회전을 하는 검은색 승용차 한 대가 맞은편에서 달려오는 오토바이와 부딪히고 얼마 안 가서 멈춰 섭니다.

승용차는 억대의 포르쉐 차량으로 앞 범퍼가 심하게 부서졌습니다.

배달원 치고 뺑소니한 포르쉐
운전자는 30대 남성 A 씨.

A 씨는 사고를 낸 뒤 피해자가 크게 다친 것을 확인하고도 차량을 버리고 현장을 그대로 달아났습니다.

오토바이를 몰던 10대는 배달을 마치고 돌아오던 길이었는데, 머리와 다리 등을 크게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하루 만에 숨졌습니다.

[소방 관계자 : 인도에 오토바이 운전자가 누워 있었다고 하고요. 머리는 좀 붓기가 있는 것 같았어요.]

경찰은 사고 현장에 있던 포르쉐 차량을 A 씨의 것으로 확인하고 사고 이튿날 A 씨를 붙잡았습니다.

경찰은 시간이 지난 뒤 혈중알코올농도를 역산하는 '위드마크' 공식을 적용해, 사고 당시 A 씨의 혈중알코올농도를 면허 취소 수준으로 판단했습니다.

[경찰 관계자 : 어디 식당에서 (술을) 먹었다고 하면 거기까지 확인을 하니까 그런 입증 자료를 바탕으로 해서 위드마크 공식 적용한 거죠.]

A 씨는 음주운전으로 여러 차례 벌금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차량을 압수하고, A 씨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도주 치사 등의 혐의로 구속했습니다.

(영상취재 : 김양호 JTV)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