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코로나 시국, 저는 매일 밤 새는 인터넷망 관리자입니다

코로나 시국, 저는 매일 밤 새는 인터넷망 관리자입니다

남영주PD, 하현종 총괄PD

작성 2020.12.10 16: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코로나 시국, 저는 매일 밤 새는 인터넷망 관리자입니다
코로나 시국, 이 사람 없으면 망하는 이유 이미지 크게보기
안녕하세요.
저는 통신사에서 인터넷망을 운영하는 박지운입니다.
여러분들이 사용하는 인터넷의 
처음과 끝을 제가 관리하고 있죠.
이미지 크게보기
코로나19 이후 제 업무량이 엄청 많아졌어요.
온라인 개학, 재택근무 등으로
통신 데이터가 필요한 사람들이 갑자기 많아졌거든요.
이미지 크게보기
요즘은 유선 인터넷, 무선 데이터 구분 없이
트래픽이 아주 많이 늘어나고 있어요.
특히 온라인 강의는 학생 한 명 한 명이 각각 시청하는 거라 데이터 사용량이 아주 많아요.

이미지 크게보기
학교, 기업 등에서 트래픽 용량이 
부족하다는 전화가 많이 오는데
저희가 트래픽 상태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용량을 늘려주는 등 최적화 작업을 하고 있죠.
코로나19가 발생한 후로는 계속 비상 근무에요.

이미지 크게보기
이미지 크게보기
예를 들어 서비스 점검을 할 때 
3초 동안 인터넷이 중단될 걸 
1초로 줄이기 위해 밤을 더 샌다든가…
완전무결하게 작업을 끝내려고 노력하고 있어요. 
이미지 크게보기
학생들이 핸드폰, 태블릿으로 
온라인 강의 사이트*에 접속한 데이터 요금은
 전부 무료로 처리했고, 
전국 교육청 및 초중고교에
무상으로 인터넷 속도도 올려줬어요.
(*정부와 협약한 전 국민 대상 교육사이트 한정)

이미지 크게보기
요즘 종교 활동도 어려움이 많잖아요.
그래서 통신사들이 비대면 종교 활동을 할 수 있게
데이터도 지원해주고, 장비 세팅 매뉴얼도 만들고, 
콜센터 운영도 하고 있다고 하더라고요.
이미지 크게보기
사실 제 대학생 아이 2명도 집에서 
온라인 강의를 듣고 있어요. 
코로나 시국에도 많은 분들이 일상을 유지할 수 있게 
도움을 줄 수 있어서 뿌듯해요. (쑥쓰)
이미지 크게보기
밤새 우렁각시처럼 일해서 
적어도 통신에서 어려움은 느끼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고 싶어요.

몸은 많이 고되지만, 저희의 이런 노력이 
코로나를 이겨내는 데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면 좋겠어요. 모두 힘내세요!
이미지 크게보기

코로나19 이후 우리의 삶에는 긍정적이든 부정적이든 큰 변화가 생겼습니다. 감염을 막기 위해 우리 삶의 많은 부분을 포기해야 했던 동시에, 어떤 분야는 급속도로 발전하고 있습니다. 특히 '통신'은 이 거대한 변화의 물결 한가운데에 있죠. 재택근무, 온라인 개학, 비대면 면접 등 우리가 오프라인에서 해왔던 많은 일들을 온라인에서 치르고 있기 때문이죠. 그리고 이런 변화가 가능했던 이유 중 하나는 바로 '이 사람들'의 노력이 있었기 때문이라는데요. 어떤 이야기인지 카드뉴스로 만나보세요.

글·구성 남영주, 김하늘 인턴 / 그래픽 김하경 / 기획 이아리따 / 제작지원 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

(SBS 스브스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