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오후 2시에 모임 열고 사람들과 수다 떠는 게 직업?

오후 2시에 모임 열고 사람들과 수다 떠는 게 직업?

하현종 총괄PD

작성 2020.12.10 15:0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오후 2시마다 모임을 여는 사람들 이미지 크게보기
90년대 추억여행,
MBTI,
스타크래프트 등
누구나 쉽게 참여할 수 있는 소소한 주제로
이미지 크게보기
모르는 사람들과 
‘온라인’에서 만나 수다 떠는 게
일인 사람들이 있습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주제를 정해 소소한 대화를 나누기도 하고,
프랑스 자수, 그림 그리기 같은
재미있는 활동도 기획하고 있죠.
이미지 크게보기
“이게 어떻게 일이 되느냐 라고 
의아해하실 수도 있을 것 같아요
하지만 사실 이게 굉장히 필요한 일이거든요”

- 승희/ 청년센터  관악 오랑 센터장
이미지 크게보기
“코로나19 때문에 잘 나가지도 못하는데
이야기할 수 있는 창구가 있다는 거
자체만으로도 좀 숨통이 트이는 느낌이라고
이야기하시는 분들 되게 많고”

- 생강/ 청년센터  관악 오랑 청년 지원 매니저
이미지 크게보기
물론 ‘온라인’으로 모이는 모임이라 
직접 만나는 것보다 소통 면에서 한계가 있었지만,
오히려 만남의 폭이 넓어지기도 했습니다.
온라인이 아니면 만나기 힘든 사람들도 있었거든요.

“허리 수술을 하셔서 거동이 불편하신데 
온라인이라서 참여할 수 있던 분도 있고,
대면이 불편해서 목소리로만 참여하신 분도 있었죠.”

- 승희/ 청년센터 관악 오랑 센터장
이미지 크게보기
여러 사람이 함께하는 모임뿐만 아니라
일대일 상담 프로그램도 있다고 합니다.


상담을 통해 
적합한 정책이나 기관을 안내하기도 하죠.
이미지 크게보기
코로나 19가 끝나면 
온라인에서 진행할 수 없었던
다양한 프로그램도 진행하며
활동을 확대해나갈 계획이라고 합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서울 곳곳에서 청년을 위한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는 청년센터 오랑.
도움이 필요할 때 오랑에서 가벼운 수다로 
즐거운 시간을 보내보는 건 어떨까요?
이미지 크게보기

90년대 추억여행, 게임 스타크래프트 토크 등 굉장히 소소한 주제로 수다 떠는 온라인 모임 '두시티톡'. 이 모임은 서울시 청년센터 오랑의 청년 지원 매니저들이 기획하고 있습니다. 코로나19가 확산되면서 사람 만나기 더 힘들어진 만큼, 온라인에서라도 편하게 이야기할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하려는 겁니다.

여럿이 모이는 모임 외에도 일대일 상담 프로그램 '상담오랑'도 진행 중입니다. 상담 후 청년을 지원하는 정책이나 기관을 소개해주죠. 대화할 곳이 필요하거나 도움이 필요할 때 서울 곳곳에 있는 청년센터 오랑의 문을 두드려 보는 건 어떨까요?

총괄 프로듀서 하현종 / 프로듀서 이아리따 / 연출 권재경 / 편집 조문찬 / 촬영 정훈 / 담당 인턴 홍미래 / 제작지원 서울시청

(SBS 스브스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