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군산 고용률 최하위…"고용위기지역 재지정"

군산 고용률 최하위…"고용위기지역 재지정"

JTV 김진형 기자

작성 2020.12.08 17: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대형 사업장의 잇단 폐쇄로 고용 위기를 겪고 있는 군산의 고용위기지역 재지정 여부가 이달 안에 결정됩니다. 군산시는 고용률이 전국에서 최하위에 머물 정도로 심각하다며 재지정을 호소하고 있습니다.

김진형 기자입니다.

<기자>

군산은 지난 2018년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됐습니다.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와 GM 군산 공장의 잇단 폐쇄에 많은 근로자들이 일자리를 잃었기 때문입니다.

정부 지원에 안정을 찾은 듯한 고용시장은 올해 들어 코로나19 사태와 OCI 군산공장, 타타 대우 등 대형사업장의 잇단 구조조정에 다시 얼어붙고 있습니다.

[유선/금속노조 타타대우지회 교선부장 : 저희는 110명의 동료가 회사를 떠났습니다. 그리고 저희는 이게 끝이 아니고 시작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이렇다 보니 군산의 올 상반기 고용률 53%로 전국 166개 시군 가운데 163번째로 꼴찌 수준입니다.

군산시는 고용위기가 다시 확산되고 있다며 정부에 고용위기지역 지정을 1년 연장해 달라고 신청했습니다.

고용위기지역 지정이 연장돼야 35가지의 고용 관련 사업과 군산형 일자리 사업을 적극 추진할 수 있다는 겁니다.

[안창호/군산시 경제항만혁신국장 : 신규투자는 보조금을 상향해서 준다든지 각 기업체에서 지원되는 사업들이 저희가 직접 지원하는 것보다 혜택들이 많이 있어서 연장이 되면 큰 도움이 된다고…]

그러나 재지정 여부는 불투명합니다.

'구직 급여 신청자 증가'만 고용위기지역 지정 기준을 충족했을 뿐, 나머지 기준은 충족시키지 못해 불리한 상황입니다.

또, 지난 2018년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된 뒤로 3년째 연장 된 것도 걸림돌입니다.

군산시는 비슷한 처지에 있는 전국 7개 고용위기지역과 공동 대응한다는 방침입니다.

대형 사업장의 추가 구조조정과 코로나 사태에 위기에 몰린 군산시가 정부를 설득해 다시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될 지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