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주호영 "'사과 같지 않은 사과'…민심 모르는 이야기"

주호영 "'사과 같지 않은 사과'…민심 모르는 이야기"

박상진 기자 njin@sbs.co.kr

작성 2020.12.08 10: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주호영 "사과 같지 않은 사과…민심 모르는 이야기"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오늘(8일) 의원 총회에서 "정국 혼란으로 국민에게 매우 죄송하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어제 발언과 관련해 "사과 같지 않은 사과"라고 비판했습니다.

주 원내대표는 또 "추미애 장관이 위법을 거듭하면서, 권력을 수사하는 검찰을 무력화하기 위해 하는 짓을 두둔하며 지켜본 대통령이 뒤늦게 죄송하다고 얘기하는 것이 민심을 제대로 알고나 하는 이야기인가"라고 말했습니다.

주 원내대표는 공수처법 개정안 안건조정위에 야당 몫 위원으로 열린민주당 최강욱 의원이 참여하는 것은 '안건조정위 무력화'라고 비판했습니다.

주 원내대표는 최 의원에 대해 "민주당보다 더한 민주당 아니"냐며 "더구나 국회법에서 금지하는 이해충돌의 당사자로서 법사위에 올 수도 없는 사람"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한편 주 원내대표는 의총에 앞서 가진 라디오 인터뷰에서 삭발·단식투쟁에 대해서는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