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연말까지 수도권 2.5단계…"더는 물러설 곳이 없다"

연말까지 수도권 2.5단계…"더는 물러설 곳이 없다"

제희원 기자 jessy@sbs.co.kr

작성 2020.12.06 20:08 수정 2020.12.06 21: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결국 수도권 거리두기가 2.5단계로 올라갑니다. 화요일 0시부터 3주 동안, 거의 연말까지입니다. 2+α로는 코로나19 확산세가 꺾이지 않았습니다. 2.5단계는 최고 단계 직전, 즉 최후의 보루라서 더 물러설 곳이 없다고 정부는 강조했습니다.

먼저 제희원 기자입니다.

<기자>

최근 일주일 하루 평균 국내 발생 확진자는 514명, 거리 두기 2.5단계 기준의 상단을 넘겼습니다.

이 가운데 70% 이상이 수도권에서 나왔습니다.

지난달 24일 수도권 지역의 거리두기를 2단계로 높인 뒤 2주 가까이 됐지만 큰 효과는 없었습니다.

[정세균/국무총리 : 10개월 넘게 계속되고 있는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우리는 지금 최대의 위기에 직면해있습니다.]

모레(8일)부터 오는 28일까지 3주 동안 수도권 지역에 2.5단계가 적용되면 이미 운영이 중단된 유흥시설 5개 업종에 더해 노래연습장과 실내 스탠딩 공연장 등의 영업이 전면 중단됩니다.

영업이 제한적으로 허용되던 헬스장, 탁구장 등 실내 체육 시설도 문을 닫아야 합니다.

기존 2.5단계 조치에는 없었던 학원에 대한 집합 금지도 추가됐습니다.

다만, 대학입시를 위한 교습이나 직업능력개발훈련과정 교육은 허용됩니다.

PC방과 영화관, 마트와 미용실은 밤 9시 이후부터 영업할 수 없고, 결혼식과 장례식을 비롯해 50명 이상 모이는 행사는 모두 금지됩니다.

카페와 음식점은 2단계와 같은 수준에서 영업이 가능하지만 수도권에서 열리는 프로 스포츠 경기는 두 달 만에 다시 무관중 경기로 전환됩니다.

[박능후/보건복지부 장관 : 지금 더는 물러설 곳이 없습니다. 이번 위기는 지금까지 위기와는 다릅니다. 자칫하면 지난 유행들과 비교할 수 없는 훨씬 큰 규모의 확산이 초래될 수 있습니다.]

수도권 지역 유치원과 초, 중, 고교의 등교 인원도 3분의 1 이하로 유지해야 합니다.

서울의 중, 고교는 지침을 더 강화해 내일부터 18일까지 원격수업만 허용됩니다.

비수도권도 모레부터 거리 두기를 2단계로 높이기로 했지만, 지역별로 일부 조치를 조정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영상취재 : 정성화, 영상편집 : 김준희, CG : 제갈찬·이유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