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뮤지컬연습장-와인바 등 집단감염 이어져

뮤지컬연습장-와인바 등 집단감염 이어져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0.12.05 14:16 수정 2020.12.05 15:4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코로나19 집단 감염 사례가 이어지면서 오늘(5일)도 전국 곳곳에서 확진자가 늘었습니다.

특히 서울 소재의 뮤지컬 연습장과 와인바, 보험사, 부동산업체, 탁구장 등을 중심으로 크고 작은 신규 집단감염이 발생했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서울 성북구의 한 뮤지컬 연습장에서 지난 1일 첫 환자(지표환자)가 나온 이후 16명이 연이어 확진됐습니다.

지하 2층에 위치한 밀폐된 공간에서 배우들이 장기간 공연 연습을 하는 과정에서 집단 감염이 발생한 것으로 보입니다.

관악구의 한 와인바에서는 지난달 29일 첫 확진자가 나온 후 20명이 추가됐습니다.

누적 확진자는 방문객 8명과 가족 및 지인 5명, 추가 전파로 인한 감염자 8명 등 총 21명입니다.

구로구의 보험사에서는 지난 1일 첫 환자가 나온 이후 접촉자 조사 과정에서 19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누적 확진자 20명 중 종사자가 11명, 그 가족이 8명, 기타 접촉자가 1명입니다.

영등포구의 부동산업체와 관련해 지난달 30일 지표환자가 확인된 이후 27명이 잇따라 양성 판정을 받아 총 확진자는 28명으로 늘었습니다.

중구 소재의 한 콜센터에서도 지난달 30일 첫 환자가 나온 뒤 8명이 추가됐습니다.

송파구 탁구장에서는 지난 1일 첫 환자가 나온 이후 이용자와 가족이 잇따라 감염되면서 누적 확진자가 22명으로 늘었습니다.

한편 언제, 어디서 감염됐는지 알 수 없는 '감염경로 불명' 환자 비율은 16%대로 나타났습니다.

지난달 22일부터 오늘까지 발생한 신규 확진자 6천573명 가운데 감염 경로를 조사 중인 사례는 1천75명으로, 전체의 16.4%를 차지했습니다.

이는 전날 집계치인 15.8%보다 조금 오른 수치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