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선문대, 동국대 누르고 대학축구 U리그 왕중왕전 첫 우승

선문대, 동국대 누르고 대학축구 U리그 왕중왕전 첫 우승

김형열 기자 henry13@sbs.co.kr

작성 2020.12.05 15:0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선문대, 동국대 누르고 대학축구 U리그 왕중왕전 첫 우승
선문대가 대학축구 U리그 왕중왕전에서 사상 처음으로 정상에 올랐습니다.

안익수 감독이 이끄는 선문대는 경북 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0 U리그 왕중왕전 결승전에서 동국대를 2대 1로 꺾었습니다.

올해 처음으로 왕중왕전 결승 무대를 밟은 선문대는 사상 첫 우승까지 달성하며 기쁨을 만끽했습니다.

동국대는 태백산기 추계대학축구연맹전과 통영기 대학축구연맹전 우승에 이어 올해 3관왕을 노렸으나 우승 문턱에서 미끄러졌습니다.

선문대는 경기 시작 10분 만에 선제골을 터뜨려 기선을 제압했습니다.

페널티 지역 안으로 침투한 김신진이 박지원의 힐패스를 골로 연결했습니다.

선문대의 '해결사' 김신진은 사이버한국외국어대와 만난 8강, 국제사이버대와의 4강전에서 결승 골을 뽑아낸 데 이어 세 경기 연속 골을 기록했습니다.

동국대는 반격에 나섰지만, 쉽게 기회를 잡지 못했습니다.

전반 23분 장우석이 페널티 아크 근처에서 시도한 발리슛은 크로스바를 살짝 넘겼습니다.

선문대는 전반 35분 추가 골을 넣어 격차를 벌렸습니다.

박지원의 패스를 문전으로 쇄도하던 노대성이 받았고, 넘어지면서 슈팅해 결승 골을 만들어냈습니다.

동국대는 후반 18분 권민재의 만회 골로 추격의 불씨를 살렸으나 후반 41분 황명현의 헤딩 슛이 골대를 맞고 나오는 등 추가 득점을 만들지 못했습니다.

선문대는 대회 개인상도 휩쓸었습니다.

안익수 감독과 조성래 코치가 지도자상을 받았고 최우수선수(MVP)상은 한부성, 베스트 영플레이어상은 김신진에게 돌아갔습니다.

또, 허동호는 수비상, 김현은 골키퍼상을 받았습니다.

우수선수상은 동국대의 이준서가, 득점상은 3경기에서 4골을 넣은 전주대의 제갈재민이 수상했습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