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코로나 전담병원 되면서…거리로 내몰리는 노숙인

코로나 전담병원 되면서…거리로 내몰리는 노숙인

정준호 기자 junhoj@sbs.co.kr

작성 2020.12.04 20:35 수정 2020.12.04 21: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앞서 전해 드린 것처럼 서울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크게 늘면서 서울시가 컨테이너 임시 병상까지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노숙인을 치료하는 병원들도 코로나 전담병원으로 바꾸고 있는데 이러다 보니 길거리 취약계층인 노숙인 관련 의료 공백이 생기고 있습니다.

정준호 기자입니다.

<기자>

고관절 수술을 받은 노숙인 A 씨는 재활치료를 받던 중인 지난달 24일 병원을 나와야 했습니다.

노숙인 진료시설인 병원이 코로나 전담병원으로 지정돼 중증을 제외한 모든 환자에 퇴원 조치가 내려진 겁니다.

[노숙인 A 씨 : 약을 몇 달 치를 처방을 해줬어요. 병원 측에서 지정병원으로 바뀌니까…. 개인 병원 같은 데는 거의 이제 진료가 자비를 들여서 해야 되니까 (힘들 것 같습니다.)]

서울에서 노숙인들을 거의 무료로 치료해주는 지정 병원은 6곳이었습니다.

그런데 코로나 발생 이후 5곳이 차례로 코로나 전담병원으로 바뀌었습니다.

그러다 최근 병상가동률이 80%에 달하자 마지막 남은 서울 시립동부병원마저 전담병원으로 전환됐습니다.

서울시는 여전히 노숙자 외래진료가 가능하고 일반 병상도 일부 운영돼 걱정할 수준은 아니라고 설명합니다.

[서울시 관계자 : 어느 정도 안정기 접어들면 이런 분들(노숙인)만 입원할 수 있는 부분을 일부 다시 여는 것을 검토할 거예요.]

하지만 노숙인 지원 단체는 코로나가 장기화하면 진료 공백이 더 커질 거라고 주장합니다.

[이동현/홈리스행동 활동가 : 실제로 입원 가능하냐 라고 봤을 땐 그날 병상 사정, 의료진 여력이라든지 이런 것들을 다 따져봐야 된다, 굉장히 불안정하다는 거죠.]

노숙인 단체는 진료혜택을 민간병원으로도 확대해달라고 요구하지만 보건당국은 강제하기 어렵다며 난색을 표하고 있습니다.

(영상편집 : 황지영, VJ : 김형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