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현미 나가고 추미애 남았다…4개 부처 개각

김현미 나가고 추미애 남았다…4개 부처 개각

김정윤 기자 mymove@sbs.co.kr

작성 2020.12.04 20:12 수정 2020.12.04 21:4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청와대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을 비롯해서 행정안전부와 보건복지부 그리고 여성가족부까지 모두 4개 부처 장관을 교체하기로 했습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이번 개각 대상에서는 빠졌습니다.

먼저 김정윤 기자입니다.

<기자>

현 정부 출범 때부터 국토교통부를 이끌어 온 '원년 멤버' 김현미 장관.

후임 내정자는 변창흠 한국토지주택공사 사장입니다.

청와대는 '문책'은 아니라는 설명인데 최근 대통령 지지율 하락의 이유로 부동산 문제가 꼽혔던 만큼 인사로 반전을 꾀하겠다는 의도도 담긴 것으로 보입니다.

'설화'를 빚은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 후임에는 정영애 한국여성재단 이사가 내정됐습니다.

행정안전부 장관 내정자는 노무현 정부 민정수석을 지낸 전해철 민주당 의원이고, 보건복지부 장관 내정자는 권덕철 한국보건산업진흥원장입니다.

또 다른 관전 포인트, 추미애 법무장관의 유임입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윤석열 검찰총장 징계위가 아직 열리지도 않았다"며 "추 장관 교체는 검토도 안 했다"고 말했습니다.

'원년 멤버' 강경화 외교부 장관도 이번 개각 대상에서 빠져 있습니다.

추가 개각은 연말 연초로 점쳐집니다.

추 장관 교체는 현 정부가 검찰개혁의 성과물이라고 내세울 '공수처 출범'에 연계될 가능성이 큽니다.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가능성이 회자되는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에, 사실상 대선 행보를 시작한 정세균 총리까지 다음 개각 대상이 될 거라는 전망도 있습니다.

다음 달이면 취임 2년이 되는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교체 여부도 정가의 관심사인데 마지막 비서실장이 될 공산이 큰 후임자 물망에는 이호철 전 민정수석, 우윤근 전 주러대사, 유은혜 사회부총리, 최재성 현 정무수석 등이 오르내립니다.

오늘(4일) 개각 발표에 국민의힘은 "추미애·강경화·홍남기 장관이 빠진 국면 전환용 오기 개각"이라고 날을 세웠습니다.

(영상취재 : 조정영·신동환, 영상편집 : 박정삼)  

▶ '공급 전문가' 구원 등판…부동산 정책 달라지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