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홍록기, BJ철구 분노 글 조작이었다 "트위터 계정 없어"

홍록기, BJ철구 분노 글 조작이었다 "트위터 계정 없어"

SBS 뉴스

작성 2020.12.05 11: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홍록기, BJ철구 분노 글 조작이었다 "트위터 계정 없어"
개그맨 홍록기가 BJ철구의 외모 비하 발언에 분노한 SNS 글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홍록기의 소속사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 측은 "홍록기는 트위터 계정이 없다. 해당 트위터는 사칭이다"라고 밝혔다.

앞서 BJ철구는 지난 3일 생방송 중 한 여성BJ에게 "홍록기 닮았다"는 말을 듣자 "박지선은 꺼지세요"라고 말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세상을 떠난 개그우먼 박지선의 외모를 비하하는 것이냐고 지적했다. 그러자 철구는 "박지선 말한 거 아니다. 박미선 말한 거다"라고 수습했다. 이후에도 철구는 "내가 너무 생각 없이 말한 것 같다. 박미선을 이야기하려고 했던 건데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철구가 실수로 고인을 언급한 것이라 해도, 뜬금없이 소환된 개그우먼 박미선 역시 충분히 불쾌할 수 있는 상황. 이에 박미선은 SNS를 통해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박미선은 4일 자신의 SNS에 "누구세요? 내 외모 지적하기 전에 거울부터 보고 얘기하시죠. 살다가 별일을 다 겪네. 생각하고 얘기하라고 뇌가 있는 겁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박미선은 글과 함께 이날 논란이 된 철구의 발언을 다룬 기사 캡처본을 공개하며, 철구 때문에 남긴 글임을 드러냈다.
이미지
이후 홍록기 역시 BJ철구의 발언에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며 한 트위터 글이 온라인에서 확산됐다. '한번사는인생 홍록기답게'라는 이름의 이 트위터 계정에는 "아침부터 부재중 전화 엄청 와있길래 뭔가 했더니. 철구? 하. 뭔데 이건 또"라는 글이 남겨졌다. 하지만 해당 트위터는 홍록기 본인의 계정이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SBS 연예뉴스 강선애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