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월성 원전 자료삭제 혐의' 공무원 3명 영장심사

'월성 원전 자료삭제 혐의' 공무원 3명 영장심사

이현영 기자 leehy@sbs.co.kr

작성 2020.12.04 17:1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감사원 감사를 앞두고 월성원전 관련 자료를 삭제한 혐의를 받고 있는 산업부 공무원 3명에 대해 이르면 오늘(4일) 밤 구속 여부를 결정됩니다. 이번 수사가 이른바 윗선까지 이르게 될지 주목됩니다.

이현영 기자입니다.

<기자>

대전지법은 오늘 오후 2시 반부터 월성 1호기 원전 경제성 평가 조작 의혹과 관련해 구속 영장이 청구된 산업부 공무원 3명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검찰이 이들에게 적용한 건 감사원법 위반과 공용 전자기록 손상, 건조물 침입 혐의입니다.

이들은 지난해 월성 1호기 원전 경제성 평가 조작 의혹에 대한 감사원 감사를 앞두고 관련 자료 삭제를 지시하거나 이를 실행에 옮긴 혐의를 받습니다.

감사원 등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해 12월 2일로 감사원 감사관과 면담이 잡히자 전날인 일요일 밤 11시쯤 산업부 사무실에 들어가 월성 1호기 관련 자료 444건을 지운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윤석열 검찰총장은 직무 복귀 하루 만인 그제 수사팀 보고를 받고 영장 청구 시점 등을 대전지검에 일임했고, 수사팀은 그제 이들에 대해 전격 구속 영장을 청구했습니다.

구속 영장 심사 결과는 이르면 오늘 저녁 늦게 나올 예정인데 영장이 발부되면 백운규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채희봉 전 청와대 산업정책비서관 등에 대한 검찰 수사가 본격화될 전망입니다. 

많이 본 뉴스